쓰레기에 근심을 담아 버려봐. 책읽는 방(국내)







청소라는 게 먼지 쓸고 닦는 것만 청소가 아니잖아.
청소는 깨끗하게 하려는 거고, 깨끗이 하려면 버려야 하거든.
집에 쓸데없는 물건이 있으면 '버려야' 깨끗해지는 거야.

집안 구석구석에 1년 내내 한 번도 쓰지 않는 걸 쌓아두고 있으면
진정한 청소라고 할 수 없어.

청소가 정리한다는 뜻도 있는데 정리가 뭐야?
어느 물건이든 있어야 할 자리에 갖다 놓는 거잖아.
그러니까 내가 안 쓰는 물건이 집에 있으면 그건
제 자리에 있는 게 아닌 거지.

왜 노래도 있잖아.
세상 풍경 중에서 제일 아름다운 풍경은
모든 것이 제자리로 돌아간 풍경이라고.

내가 어떤 물건을 어떻게 버렸는지 잘 봐뒀다가 한 번만 따라해 봐.
어떤 느낌이 가슴을 팍 치고 들어올 테니까.

제일 먼저 상패 버린 이야기부터 할게.
내가 상패가 좀 많았어. 재소자들 상담하고 사형수들 상담하고 그러니까
여기저기서 상을 좀 주더라고. 다른 상들은 모르겠고, 국무총리가 준 상도
있었다는 것만 기억나. 그 상들이 지금 어디 있는 줄 알아?

난지도에 있어.
왜 버렸냐 하면 내가 그 상패들을 늘 보고 있으면 은근히 우쭐해지겠더라고.
상이라는 게 주는 자리에서 박수 한번 치고 칭찬해주고 끝나면 좋은데
그게 잘 안 되더라는 거지. 이래봬도 내가 이런 상을 탔는데….
요런 마음이 생기는 거야.

‘야, 이것이 나를 번뇌케 하는구나, 이 놈의 상패가….’
그래서 몽땅 난지도에 갖다 버렸지. 나를 불편하게 하니까 제자리에 있는 게 아니지.
그래서 버린 거야. 한 십몇 년 됐지 싶은데, 그때는 난지도에 한창 쓰레기를 갖다 버릴 때였어.
동네에다가 버리면 혹시 사람들이 상패 주인을 알 수도 있으니까 거기 갖다 버린 거야.


이번에는 옷 버리는 기술을 전수해 줄게.
옷이라는 게 그래. 아무리 비싸도 안 입게 되는 옷이 있단 말이지.
살 때는 마음에 꼭 들어서 샀는데 막상 입으려고 하면 꺼려지는 옷이 있단 말이지.
또 좋은 사람한테 선물 받았는데 그게 자기 취향이 아닌 경우도 있어.

말이 옷이지. 안 입는 옷을 옷이라고 할 수 있어?
쓰레기지.

그런데 옷은 상패하고 달라서 다른 사람이 쓸 수 있잖아.
그럼 얼른 구국의 결단을 내린다고 생각하고 옷장에서 쫓아내버려.
옷 사이에 쓰레기가 있으면 안 되는 거잖아.

나는 옷을 버릴 때 이렇게 버려.
우선 하얀 종이에다 이렇게 쓰는 거지.

‘이 옷은 드라이가 돼 있으며 이것은 깨끗한 옷입니다. 산 지 몇 년 됐으며,
내 사이즈에 맞지 않아서 내놓습니다. 필요하신 분은 가져가세요.’

이렇게 써놓고 투명한 비닐 같은 데다 옷하고 쪽지를 가지런히 넣고
경비실 옆에 있는 옷함에다 올려놓는 거야.

대부분 1시간 안에 다 해결돼. 그럼 기분이 굉장히 좋아.
꼭 필요한 사람이 가져갔고, 가져간 사람이 누군지 모르고,
그 사람도 내가 누군지 모르고,옷장은 또 옷장대로 넓어지고.

(중략)

쓰레기라고 그냥 버리는 게 아니야.
버리는 데도 기술이 필요하고 노력이 필요한 거거든.
쓰레기라고 마음대로버리지 말고 성의껏, 최선을 다해서 버려야 한단 말이지.

나는 매일 내게 들어온 물건들을 정리해.
이건 버릴 거, 이건 보관할 거….

이렇게 정리를 하니까 집안에 쓰레기가 쌓일 틈이 없는 거야.
인생 단수를 올리고 싶은 사람들은 버리는 연습을 자꾸 해봐.

그러면 최소한 지금에서 두 급수는 올라간다고 내가 장담하지.
거기다가 쓰지 않는 물건들을 집에서 내보내면 거기 묻어서
근심도 버려질 텐데 얼마나 좋아.






덧글

  • windblows 2014/09/13 00:03 # 답글

    요즘 버리기 프로젝트 하고 있는데, 도움이 되는 좋은 글이네요. 잘 읽었습니다!
  • 김정수 2014/09/15 08:12 #

    버리는 것. 쓰는 것. 이것을 잘해야 관리의 포인트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