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한다고 말하는 사람이라면.. 엄마의 산책길






당신이 아내를
사랑한다고 말하는 사람이라면

적어도 아이를 낳은 후
가슴사이즈는 알고 있어야 해
아이를 낳고
가슴이 젖이 되었다해도
예쁜속옷 입을줄 알거든

어디가 딱히 아픈곳없어 보여도
한번씩 어디 아픈곳은 없냐고 물어봐 줘야해
당신은 십분도 안을 수 없는
아이를 하루종일 안고 있다보면
어깨는 빠질 듯 하고
손목엔 찬바람이 시리게 머물러 있거든

배위에 튼살을 신기한 듯 쳐다보거나
축쳐진 뱃살을 보고 혀를 차지 말아야 해
당신집안 아이라 말하는
귀한 생명을 열달이나 담고 있던
소중한 아기집이었거든
아내의 변화된 모습에
가장 속상한건 당신이 아니야
어디에도 탓할 수 없는 아내 자신이지

진짜 아내가 가지고 싶은걸 알아내야 해
아이를 위해 책을 사고
좋아하는 걸 보고
아내가 이젠 취향이 바뀌었다고 생각하면 안돼
언제 다시 바를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아직도 진한 립스틱과 향수를 원하거든

집에서 할일없는 여자라고 생각하면 안돼
집꼬라지가 이게 뭐냐고 하면 안돼
아이가 하나 둘 생겨날 때마다
살림은 끝도 시작도 없고
치워도 치워도 그대로야
잔소리할 시간에
아이 장난감이라도 주어 담아줘야 해
그게 아내를 위하는 것이고
조금이나마 집안을 깨끗이 하는 거거든

애밖에 모른다고 짜증내지 말아야 해
아이가 엄마밖에 모르는거야
"지 에미밖에 모른다"는 말
하지 말아야 해
어쩌면 당연한 게 아닐까?
당신이 함께 해주지 않아서 도와주지 않아서
엄마밖에 모르는 거거든

아내가 흘리듯 하는 말들
그냥 지나치면 안돼
머리가 아프다거나
가슴이 아프다거나
아이와 살림에 지쳐
자기몸 돌보지 못할 수도 있어
아이 똥기저귀를 함께 갈수 없다면
그 말에라도 귀 기울여줘야 해
나중에 후회할 수도 있거든

외출할 때 입은 옷에 핀잔주지 말아야 해
들떠서 이것저것 입어봐도
맞는 것도 없고 맞아도 모유수유할려면
아이 돌봐야 할 걸 생각하면
예쁘지만 불편한 옷은
이미 아내 것이 아니야
그게 뭐냐? 입을게 그렇게 없나?
하기전에 아내몸에 맞는
예쁜 옷을 언제 사줬더라? 생각해야 해
당신이 사주지 않으면
돈 아까워서 못사거든

당신한테만 편한 시댁방문은 자제해야 해
아이들 옷가지 기저귀 챙겨서
다녀오는거 만으로도 지치고
당신 닮았다 소뢰에 기뻐하고
아내 닮았다 소리에 끝끝내 아니라하고
잘컷네! 아니네!
애가 이러네 저러네 소리에도 체하거든
그렇게 다녀오고 나면 이삼일은 피곤하거든
아이들의 바뀐습관 다시 바꿔야 하니까

당신은 당신의 아내가 아프지않길 바래야하고
당신을 똑 닮은 아이들을 낳아준
아내에게 감사하고
당신과 아이를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아낌없이 내어준
아내를 사랑해야해
예전 연애하듯이 변함없이 어여쁘게 봐야해
그리고 아내도 여자라는 걸
절대 잊어서는 안돼

절대 게을러진게 아니야
자신을 돌볼 시간조차 허락되지 않는 거야
그 시간은 당신만이 만들어줄 수 있는거니까

좋은 아빠, 친구같은 아빠
좋은 남편, 애인같은 남편
결코 어려운게 아니야
잘 생각하고 실천해봐




..

우연한 기회에 이웃블러그에서 보게된 글.
결혼하고 애 낳아본 여자라면 너무나 공감하게 될 글.

난 이제 애들 다 크고 기억에 없다고 말해도 전혀 어색하지 않을 나이임에도 이 글을 읽고 눈등이 아팠다.




덧글

  • 양반장 2014/08/04 11:28 # 삭제 답글

    지금 7살 3살 겸댕이 키우는 엄마입니다.. 회사에서 읽는데 나도 모르게 눈물이 핑돌아 혼났네요..
    어디가서 펑펑 울고싶어요.. 나 정말 힘들다고..그래도 잘 하고 있다고..
  • 김정수 2014/08/04 14:32 #

    그래요.. 그 마음 애기낳고 키워보지 않은 사람은 모르죠.
    많은 시간 참고 견디어온 우리 스스로 '잘 하고 있다'고 어깨 다독여주세요.
    힘내시구요.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