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력하면 다 잘될까? 엄마의 산책길




손에 땀이 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이 사람은 손에 땀이 나면
"왜 이렇게 손에 땀이 나지 ! " 하는 생각을 합니다.
하지만 그러자 손에 땀이 더 나게 됩니다.
매번 이런 일이 반복됩니다.
결국 자신에 대해 포기를 하게 됩니다.
'손에 땀을 안 나게 하는 방법이 없구나..'
 
매번 시험 때 긴장을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이 사람은 시험 때 긴장이 되면
"긴장 하지 말아야지!"하는 생각을 합니다.
하지만 그러자 더욱 더 집중이 안되고 문제가 읽히지 않습니다.
역시 매번 이런 일이 반복되고 변화에 대한 희망을 포기합니다.
 
사람을 대할 때 이상하게 어느 순간 어색해지는 사람이 있습니다.
이 사람은 사람과 대화할 때 갑자기 어색해지면
'어색해지지 말아야지!' 하고서는 무리수를 던집니다.
하지만 그 무리수는 더 분위기를 어색하게 만듭니다.
역시 매번 이런 일이 반복되며 '아마 난 안될거야' 하며 자책합니다.
 
'노력역전현상'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는 우리가 뭔가를 의식적으로 하지 않을수록
그와 정반대되는 현상이 나타나는 것입니다.
위와 같은 경우를 일컫는 말입니다.
 
노력역전현상에 계속 빠지면 악순환이 계속되어
본인은 자괴감에 빠지고 패닉상태에 빠지기도 합니다.


노력하면 다 잘된다?

 
이런 현상이 생긴 원인은 어렸을 때부터 우리는 노력을 하면 뭐든지 할 수 있다고 배워왔기 때문입니다.
뭐든지 열심히 하고 문제점을 접근하여 해결하려고만 하면 문제가 풀린다고 배워왔습니다.
하지만 뭔가를 잘 해보려는 의도가...오히려 잘 되고자 하는 것을 방해하는..노력역전현상의 경우도 있습니다.
잠이 안올 때 '잠을 자야지!'생각을 하면 더 정신이 말짱해지면서 잠을 못자게 하는 것 역시 이런 경우죠.
그리고 이를 해결하는 방법은 사실 선생님도 부모님도 친구도 잘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저 '마음을 편안히해'하고서는 애매한 답변을 해줄 경우가 많죠.

 
그렇다면 도대체 이런 것을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요?

 
모든 현상을 치료하는 답은 될 수 없겠지만,
수많은 사람들의 문제를 해결한 방식이 하나 있습니다.
(여러분이 노력역전현상을 겪었다면 한번 써보시길 바랍니다.)


  
 
반대로 생각하라
 
 
 
해결책은 바로 '반대로 생각하기'입니다.
의도하지 않은 , 반대되는 것을 생각해보는 것이죠.
 
 
 
손에 땀이 난다면
'어? 손에 땀이나네. 그래! 땀이 얼마나 더 나는지 보자! 한웅큼 땀을 내게 해서 이 바닥을 적실거야'
하고서 반대로 시도해보는 것입니다.

 
시험 때 긴장이 된다면
'어? 긴장되네. 그래! 얼마나 내가 제대로 긴장하는지 보여주겠어. 자 날 봐. 제대로 긴장했잖아!'
하고서 반대로 긴장을 일부러 해보려 하는 것입니다.

 
사람을 대할 때 어색하다면
'어? 어색하네. 그래! 내가 얼마나 어색한지 보여주겠어!'
하면서 일부러 더 어색하게 해보려 하는 것입니다.

 
사실 이와 같은 해결책은  제가 만들어낸 것이 아니라,
<죽음의 수용소에서>의 저자인 빅터 프랭클 박사가 만들어낸 방법으로서 
'역설의도기법(paradoxical intention)' 이라 불립니다.
 
위에 언급된  '손에 땀이 나는 사람'은 실제로 빅터 프랭클 박사가 이 방법을 사용하여 1주일만에 완치했으며,
그 외에 '노력역전현상'에 빠진 수많은 사람들의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그렇다면 이 방법이 효과적인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요?
그것은 바로 자신으로부터 거리를 둘 수 있게 해주기 때문입니다.
일부러 반대되는 생각을 함으로써 자신에 대해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게 되고,
그에 따라서 부정적인 생각에서 벗어나올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

 
 
 
어느 산 속에 지네 한 마리가 살고 있었습니다.
그 지네는 수백 개의 다리를 가지고 있었지만 걸어다니는 데에 전혀 지장이 없었습니다.
수백 개의 다리는 모두 자신의 행동반경대로 척척 움직였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그것을 본 귀뚜라미가, ' 지네야 너는 어떻게 그렇게 많은 다리로 걸을 수 있니?
너는 걸을 때 어느 쪽 다리부터 움직이는 거냐?' 라고 물었습니다.
지네는 대답했습니다. ' 글쎄. 그건 나도 생각해 본적이 없어서 모르겠는데.......'

그 뒤로 지네는 걸을 수 없었습니다.
귀뚜라미가 한 말이 신경쓰여 자신이 어느 쪽 다리부터 딛고 떼어야 하는지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꼼짝할 수밖에 없었던 지네는 결국 굶어 죽고 말았습니다.

과연....
지네가 굶어죽지 않았으려면 어떻게 해야 했었을까요? ^^


 

출처:

http://m.orbi.kr/bbs/board.php?bo_table=xi_orbi_study&wr_id=49073



덧글

  • NIZU 2013/09/30 20:22 # 답글

    좋은 글이네요. 지난 주말에 시험을 봤는데 꼭 잘봐야 하는지라 너무 긴장을 했나봐요. 이 글을 읽고 느끼는 바가 많네요ㅎㅎ ㅠ.ㅠ
  • 김정수 2013/10/01 08:56 #

    아.. 시험보셨군요. 결과는 아직이죠?
    좋은 결과 나오길 바랍니다.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