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스님과 소금. 엄마의 산책길





현명한 큰 스님이 젊은 스님을 제자로 받아 들였다.
그런데 제자는 모든 일에 뭔 불만이 그렇게 많은지 늘 투덜거렸다.

어느 날 아침.
큰스님은 제자를 불러 소금을 한줌 가져오라 하고
소금을 물컵에 털어넣게 하더니 그 물을 마시게 했다.

그러자 제자는 얼굴을 잔뜩 찡그리며 그 물을 마셨다.

큰 스님이 물었다.

"맛이 어떠냐?"

"짭니다..."

큰스님은 다시 소금 한줌을 가져오라 하시더니 근처 호수가로 제자를 데리고 갔다.
그리고는 소금을 쥔 제자의 손을 호숫물에 넣고 휘휘 저었다.

잠시 뒤 큰스님은 호수의 물을 한컴 떠서 제자에게 마시게 했다.

"맛이 어떠냐?"

"시원합니다."

"소금 맛이 느껴지느냐?"

"아니요..."

그러자 큰스님이 말했다.

"인생의 고통은 순수한 소금과 같다.
하지만 짠맛의 정도는 고통을 담는 그릇에 따라 달라지지...
지금 내가 고통 속에 있다면 컵이 되지 말고 스스로 호수가 되어라."


..



그늘이 넓은 나무 밑엔 새들이 모이고
가슴이 넓은 사람 밑에는 사람들이 모인다.

사람을 얻을 때
욕심으로 얻을 수도 있고
마음으로 얻을 수도 있다.

그러나..

욕심으로 얻으면
그 사람의 욕심을 얻고
마음으로 얻으면
그 사람의 마음을 얻는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6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