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아버지의 상속 재산(실화) 엄마의 산책길






포항시에 거주하는 한 아버지가 4남매를
잘 키워 모두 대학을 졸업시키고
시집, 장가를 다 보내고 한 시름 놓자
그만 중병에 걸린 사실을 알고
하루는 자식과 며느리,
딸과 사위를 모두 불러 모았다.

내가 너희를 키우고, 대학 보내고
시집. 장가보내고 사업을
하느라 7억 정도 빚을 좀 졌다.

알다시피 내 건강이 안 좋고 이제
능력도 없으니 너희가 얼마씩 좀 갚아다오.
이 종이에 얼마씩
갚겠다고 좀 적으라 했다.
아버지 재산이 좀 있는 줄 알았던
자식들은 서로 얼굴만 멀뚱멀뚱
쳐다보고 아무 말이 없는데...

형제중 그리 잘 살지 못하는 둘째 아들이
종이에 5천만 원을 적었다.
그러자 마지못해 나머지 자식들은
경매가격을 매기듯
큰아들이 2천만 원, 세째 아들이
1천5백만 원, 딸이 1천만 원을 적었다.

문병 한번 없고, 그 흔한 휴대전화로
안부전화 한번 없는 자식들을
다시 모두 불러 모았는데, 이번에는
며느리, 사위는 오지 않고
4남매만 왔다.

내가(아버지) 죽고 나면 너희가
얼마 되지 않는 유산으로 싸움질하고
형제간 반목할까봐 전 재산을
정리하고 공증까지 마쳤다.
지난번에 너희가 적어준 액수의
5배를 지금 준다.
이것으로 너희에게 내가 줄
재산상속은 끝이다.

장남 1억 원, 둘째 2억5천만 원,
셋째 7천5백만 원, 딸 5천만 원
상속을 적게 받은 자식들의
얼굴 안색이 사색이 되었다.


..


자식에게 있어 부모는 '아낌없이 주는 나무'이지만 물적 유산보다
노후에 아쉬운 소리를 하지 않는 사람으로 남아야 겠다고 생각합니다.
자식을 독립시킨 뒤, 부모가 자식에게 손을 벌리지 않고 살아야 한다는 뜻이겠죠.
그리고 많은 재산을 물려주기보다 제대로된 인품을 갖추도록 하는 것이 우선 되어야 합니다.






덧글

  • 2013/05/29 17:12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3/05/30 08:43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3/12/17 23:58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3/12/18 08:23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3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