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소 9 마리의 교훈. 엄마의 산책길







한 의사가 아프리카의 어느 외진 마을에서 의료봉사를 하면서
외국에서 선진 축산기술을 배우고 돌아온 마을의 젊은 청년을 알게 되었다.
그 마을에는 독특한 결혼 풍습이 있었는데, 청혼을 할 때
남자가 암소를 끌고 처녀의 집에 가서 “암소 받고 딸 주세요” 라고 말하는 것이었다.

특등 신부감에게는 암소 세 마리, 괜찮은 신부감은 암소 두 마리,
그리고 보통의 신부감이라면 암소 한 마리로도 승낙을 얻을 수 있었다.

어느 날 의사는 이 청년이 친구들과 마을 사람들에 둘러싸여 어디론가 가는 것을 보았다.
그런데 놀랍게도 이 청년이 몰고 나온 청혼 선물은 살찐 ‘암소 아홉 마리’였다.

사람들은 상대가 누구인지 궁금해 하면서 술렁이기 시작했다.
청년은 마을 촌장 집도, 지역 유지인 바나나 농장주인집도, 마을 여선생의 집도 그냥 지나쳤다.

그렇게 한참을 걷더니 어느 허름한 집 앞에 멈춰 섰다.
그리고는 그 집 노인에게 청혼을 하는 것이었다.

그런데 그 노인의 딸은 큰 키에 비해 너무 마르고 심약해 보이는 초라한 여자였다.
‘암소 한 마리’에 청혼할 상대에 불과한데 “암소 아홉 마리”를 데리고
간 것을 보고 동네청년들이 수근대기 시작했다.

심지어 그 처녀가 마법으로 청년을 홀린 것이라는 소문까지 돌게 되었다.
그 후 의사는 의료봉사를 마치고 본국으로 되돌아왔다.
가끔 그 청년을 생각할 때마다 그 때 왜 아홉 마리의 암소를 몰고
그 보잘 것 없는 처녀에게 청혼을 했는지 궁금해지곤 했다.

오랜 세월이 지나 휴가차 다시 그 마을을 찾아간 의사는
큰 사업가가 되어 있는 옛날의 그 청년을 만났고, 저녁 식사에 초대를 받았다.

식사를 하면서 의사는 그에게 청혼 선물로는 과도하게
아홉 마리를 건넨 이유를 물어 보았다.
그는 빙긋 웃을 뿐 별다른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궁금증만 더 커져갈 즈음에 찻물을 들고 한 여인이 들어왔다.
아름답고 우아한 흑인 여인이었다.

유창한 영어와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미소까지… 의사는 마음속으로,
‘아~, 이 사람이 그 때의 말라깽이 처녀 말고 또 다른 아내를 맞이했구나,
하긴 저 정도는 되어야 이 사람과 어울리지.’ 라고 생각했다.

그때 사업가가 천천히 말을 시작했다.

“선생님, 저 사람이 그때 제가 청혼했던 처녀입니다.”

의사의 놀란 모습을 보고 사업가는 말을 이었다.

“저는 아주 어렸을 적부터 저 사람을 사랑했고 저 사람과의 결혼을 꿈꿔 왔습니다.
아시다시피 저희 마을에선 몇 마리의 암소를 받았느냐가
여자들의 세계에선 중요한 문제였습니다.
저도 그런 관습을 무시할 수 없어서 암소를 몰고갔습니다.

사실 제 아내는 한 마리의 암소면 충분히 혼인 승낙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제가 정말 사랑한 여인이 스스로 자신의 가치를 한 마리의 암소값에
한정하고 평생을 사는 것을 원치 않았습니다.

자신을 두 마리나 세 마리를 받았던 처녀들과 비교하면서
움츠려져 살게 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청혼 때 몇 마리의 암소를 받았느냐가 평생 동안
자기 가치를 결정할 수 있기 때문에 저는 세 마리를 훨씬 뛰어넘는
아홉! 마리를 생각해낸 것입니다.

결혼하고 나서 아내에게 공부를 하라거나 외모를 꾸미라고 요구한 적이 없습니다.
저는 있는 그대로의 아내를 사랑했고, 또 사랑한다고 이야기해 주었을 뿐입니다.
처음에는 무척 놀라 하던 아내가 차츰 저의 진실을 받아들이기 시작했습니다.

혹시 ‘나에게 암소 아홉 마리의 가치가 있는 것은 아닐까?’
라고 생각하기 시작하는 것 같았습니다.

그 후로 아내는 ‘암소 아홉 마리’에 걸 맞는 사람으로 변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는 사이에 아내는 더욱 건강해지고 아름다워져 갔습니다.
저는 예전이나 지금이나 아내를 똑 같이 사랑하지만,
이제 아내는 결혼할 당시의 모습보다 지금 자신의 모습을 더 사랑하는 것 같습니다.

처음에 수근대던 동네 아낙들도 요즘은 제 아내의 밝은 미소를 사랑해줍니다.
누군가 당신에게 소중한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에게 최고의 가치를 부여해야 합니다.
그리고 누군가로부터 인정을 받으려면 자신에게 최고의 가치를 부여해야 합니다.
그것이 제가 배운 ‘암소 아홉 마리’로 인생의 교훈이었습니다.”


-글쓴이: 현우



..



결혼 후에 결혼 전보다 훨씬 반짝반짝 빛나는 사람이 있다.
그러면 그 옆지기를 자연스럽게 찾아보게 되고 역시나 그사람 역시 아름다운 모습으로 서있는 것을 발견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