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엄마의 행복은..! ^^ 일상 얘기들..





맛있게 잡숴주시는 용희님 ^^



성공한 오징어볶음과 그외 반찬들 ㅋㅋ


일주일 꿀맛같은 봄방학을 맞은 용희는 퇴근시간이면 내게 문자로 띵똥띵똥 퇴근길에 사올 메뉴를 보내온다.
적절히 시켜먹겠다는 반가운 문자도 와서 한시름 놓기도 하지만
대부분 용희는 집밥을 선호한다.

첫 애, 용석이는 다룰줄 몰라 철저히 초보엄마티를 냈던 나는 둘째 용희부터는 이유식이고 뭐고 없이
무작정 식구들 밥상머리에 앉히는 과감성을 보였는데 그 영향탓인지 용희는 입도 걸고 순토종 한국식 입맛을 자랑한다.
구수한 청국장찌게며 된장찌게 냄새가 풍기면 작은방에 있다가도 간을 맞춰 주겠다며 부엌으로 달려나오기까지 한다.

사진은 오징어볶음을 시식하는 모습.ㅋ
오징어볶음은 곡류에서 섭취하기 어려운 아미노산이 풍부한데다 맛도 좋아 반찬없을 때 밥과 함께
쓱쓱 비벼 먹으면 그 맛이 일품이다.
그런데 나는 이상하게도 오징어볶음을 하면 물이 한강으로 생겨 볶음 원래의 취지와 사뭇 다르게 결과물이 나온다.

약간 늦은 귀가길, 촉박한 저녁시간에 마트 들릴 시간이 부족해서 냉동실재료 오징어활용을 걱정하는데,
카톡으로 '영화처럼님'이 "살짝 데치던지, 뜨거운 물로 끼얹은 뒤 볶으세요~"라는 팁을 주셔서
주신대로 했더니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 용희가 아주 맛있게 잡숴주신다. 랄랄~
엄마는 확실히 식구들이 맛있게 밥상머리에서 밥 한그릇 뚝딱 비워줄때 가장 행복감을 느끼는 것 같다.

다음주면 용희도 용석이도 학교기숙사로 복귀한다.
아이들 얼굴 실컷 볼 수 있는 이번 주말을 화려하게 먹는거로 장식해줘야 겠다고 결심한다.

이번 주말엔 요즘 '울진대게'가 제철이라는데 시켜서 포식 좀 시켜줘야지.^^




※ 초보주부를 위한 오징어볶음 하는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ㅋㅋ(쓰면서도 가소롭습니다요)

1. 재료: 오징어 한마리, 양파, 마늘, 식용유, 쪽파, 당근
2. 방법: 끓는 물에 손질한 오징어를 넣고 살짝(간에 기별이 갈만큼 살짝) 데쳐 건진 뒤에 먹기 좋게 썰어놓습니다.
후라이팬에 다진 마늘, 양파, 식용유,고추장, 고추가루, 소금을 넣고 양념이 골고루 베일정도로 볶습니다.
익었다 싶으면 오징어 썰어놓은 것을 넣어 다시 볶다가 깨를 뿌린 뒤 꺼내 먹습니다..ㅋ




자반고등어 조림도 괜찮은 거 같아요.. 식구들 반응 좋았어요.^^;;
    재료: 고등어 2마리, 무, 양파, 파, 청양고추, 고추가루, 마늘, 소금
    방법: 무를 바닥에 깔고 손질한 고등어 바닥을 아래로 향하게 한뒤에 양파, 청양고추, 파로 덮어줍니다.
            그 위에 별도 그릇에 마늘과 소금으로 간한 물을 끼얹어 준 뒤에 한소뜸 끓인 후에 약한 불로 졸여줍니다.
            전 위에 고추가루를 좀 뿌렸어요. ^^

짜잔~ 완성품.. 맛있어 보이죠? ^^

덧글

  • 뽀군 2012/02/24 09:21 # 답글

    일단 아이를 밥상머리에 무작정 앉혀야겠군요! ㅋ
  • 김정수 2012/02/24 14:04 #

    아이의 습관은 훈련에서 기초하죠.
    부모의 강인함이 필수조건입니다요..ㅋ
  • SweetHoony 2012/02/24 12:40 # 답글

    아드님을 향한 애정이 물씬물씬 느껴져서 보는 제가 더 훈훈합니다 ^-^
    그 중에서 나물류가 너무 맛있게 무쳐져 있는걸요~
    요리전공인데 아직까지 콩나물 무침의 그 절묘한 간을 못맞춰서 진땀흘립니다 ^^;

  • 김정수 2012/02/24 14:06 #

    요리전공이신분 앞에서 감히 요리를 논했다니..ㅋㅋㅋ (도망가고 싶습니다)
  • SweetHoony 2012/02/24 14:08 #

    그 어떤 요리사보다 세상의 모든 어머니들이 더 맛있는 요리를 만드시니까요 ^-^

    절대 부정할 수 없는 진리 같습니다 :-) 짝짝짝~
  • boogie 2012/02/24 14:33 # 답글

    부럽...제가 가장 부러워하는 부분
    퇴근길에 맛나게 요리된 밥상을 받는게 제 소원 입니다...부럽..부럽
  • 김정수 2012/02/24 16:07 #

    결혼하시면 매일매일 받으실건데요~~ 뭘~~ ㅎ
  • 영화처럼 2012/02/25 14:59 # 답글

    아~이렇게 보니 갑자기 눈물이...^^;;;
    아침에 일어나 아이들에게 있는대로 차려주었는데 "엄마가 해준 음식이 제일 맛있어요" 하는데
    너무 뿌듯한거 있지요.
    철없는 엄마지만 이럴 때 정말 행복하지요.
  • 김정수 2012/02/25 17:02 #

    하핫.. 정말 거리는 아무 문제가 되지 않죠? ^^
    가깝게 느겨지는 이 온라인의 장점!

    아이들 입에서 음식물 씹는 소리가 갈라진 논에 물대는 소리만큼
    기분이 좋다..는 어른들 말씀이 절대 공감입니다.
  • 2012/03/13 18:49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김정수 2012/03/19 20:15 #

    우왕~ 이제 봤네^^
    미안~ 쏘리~
    잘 지내니?

    난 맨날 정신없이 지내고 있다. 하루가 어찌나 빨리가는지 모르겠어. ㅡ.ㅡ;;

    3월이 지나면 좀 한숨 돌리려나.. 늘 하던 일인데도 왜이렇게 매년 하기가 싫은건지..ㅋ
    너도 애기 많이 컸지? 보고싶다. 너 닮아 무척 이쁠텐데..^^

    용희는 '세마고'에 다니고 있어. 세마역에서 도보 10분거리야.
    워낙 아이들이 열심히 공부하는 학교라 용희가 요즘 힘에 부쳐한단다. ㅋ

    암튼..난 용희가 대학교에 들어가야 내가 마음의 여유가 생길것 같아.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