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천재가 된 홍대리 - 독서는 운명이다. 책읽는 방(자기계발)





'논어'를 읽기 전이나 읽은 뒤나 똑같다면
그는 '논어'를 읽지 않은 것이다.


-정자

..



1년에 365권을 읽는 저자에게 - 그렇게 읽으면 내용이 다 기억나나요?


당연히 다 기억나지는 않는다.
하지만 계속 반복해서 다양한 저자와 책을 통해 어떤 생각을 접하면 점점 나의 생각도 바뀌게 된다.
아령 한 두 번 든다고 근육이 생기는 게 아닌 것과 똑같다. 반복해서 꾸준히 하다보면 되는 것이다.
그리고 정말 중요한 건 책의 내용을 아는 게 아니라 실천하는 것이다.

실천하지 않는 독서는 헛된 것이다. '누가 그걸 모르나 실천이 힘들지' 라고도 말하지 말라.
'어떻게 하면 실천할 수 있을까'를 생각해본 적이 전혀 없는 것이다.
생각이 바뀔 때까지 계속 읽어라. 생각이 바뀌어야 행동하게 된다.


- 저자 정화일씨 인터뷰 中




아주 간단하게 이 책의 이야기를 설명하자면.
직장생활을 특별나게 못하는 것도 아니건만 승진도 못하고 오히려 좌천을 당하기만 하는
안풀리는 '홍대리'에게 친구가 '운명을 바꾸는 책 읽기'를 권하게되고 홍대리가 결심하면서 이 우화는 시작된다.
홍대리는 두 명의 멘토를 만나면서 책읽기 습관을 붙이는 책 읽기 미션에 참여하게 되고
두번 째, 세번 째 미션이 다 끝난 뒤에는 1년에 365권을 읽는 최고의 경지에 도전한다는
당찬 의지를 보이며 이야기는 마친다.

그리고 홍대리는 독서를 통해 인생이 변한다는 것을 경험하게 된다.

왜 이렇게 미친(?)듯이 독서를 권하는 것일까?
저자는 그러니까 1년에 365권을 읽은 독서에 미친 사람인 것이다.
똑같은 직장생활의 일과를 하면서 독서할 시간이 있을까? 하는 의문에 저자는 반문한다.
운동할 시간, 밥먹을 시간, 게임할 시간, 인터넷할 시간은 있냐고?

나는 1년에 365권을 읽지 않는다. 하지만 최소한 책은 습관처럼 내삶 속에 녹아있다고 말할 수 있다.
경험으로 말하자면 제대로된 독서는 습관붙이기가 우선이 되어야 한다.
습관의 일환으로 다독을 권하는데 그 첫번 째가 재미를 붙여야 한다는 점이다.
이 책에서도 홍대리에게 두께와 상관없고 닥치는 데로 읽기를 먼저 권한다.
일단 책에 대한 부담을 없애야 그리고 완독을 했다는 자신감을 스스로 만끽해야 시작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독서의 재미와 다독의 승리감을 만끽하게 되면 난이도 있는 책을 스스로 읽고 싶어지게 마련이다.
그런 수준에 오르게 되면 전문분야의 책을 읽어주면 되는 것이다. ^^


난 다독을 하는 편이다. 여러 책들을 가르지 않고 읽지만 여러 저자들에게서 일관된 것을 느끼는 것이 있는데
그것은 정도를 가야 한다는 삶의 진리와 겸손, 사색의 중요성을 깨닫게 해준다는 점이다.
책은 소리없이 자신을 반성하게 만들며, 저자의 생각과 자신의 생각을 결부시켜 행동하게 하며
뚜렷한 결심으로 삶을 바라보게 만든다. 그리고 행동으로 옮기게 한다.

그러니 저자의 결론처럼 나도 말할 수 있다.

독서는 생각을 올바르게 바뀌게 만들고
올바른 말을 하게 만들고 올바른 행동을 하게 만든다.
그래서 독서가 운명을 바꾼다는 것이다. ^^







덧글

  • 이너플라잇 2011/12/11 14:19 # 답글

    습관화를 지향해가는 독서라는게 중요한것 같아요. 결국 몇 일 몇 권이란건 습관으로 나아가서 자신의 일부가 되는 것이죠.. 하루아침에바뀌는 것이 없듯.. 생각도 오래오래 다져져야행동이 되는 것이죠......
  • 김정수 2011/12/12 08:05 #

    배우지말고 습관을 붙여라..라는 말이 있잖아요. 습관은 생각을 정립시키니까요.
    아무리 독서가 좋다고 해도 몸이 따라주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죠.^^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