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 북로거] 다리는 네 개, 심장은 하나 - 탱고. 책읽는 방(국내)




여인의 향기 - 김선아와 노신사와의 탱고의 한장면


아르헨티나에서 땅고를 배우고 밀롱가를 즐기는 사람들은 대개 중산층 이상일 가능성이 높다.
만약 일반 노동자가 땅고를 배우고 클럽을 다니려면, 평소 버스비를 아끼려고 먼 길을 걸어
다니거나 식사는 하루에 한 끼 정도만 하고, 밀롱가에서 물 한 잔 마시지 않은 채 춤만 춰야
할지도 모른다.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땅고는 거리의 문화이기도 하지만 생활수준에 비해
고급문화이기도 한 것이다.


..


뛰어난 실력을 갖고 있는 무용수들이 거리 공연에 나서는 이유는 무엇일까?
아르헨티나의 힘든 경제 사정을 땅고 무용수들도 비켜갈 수 없기 때문일 것이다.
이름 있는 유명 무용수들 중에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활동보다 외국 워크숍이나 공연 일정을
더 우선하는 사람들이 있는 것도, 그 편이 생활에 훨씬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본문 中


탱고라고 흔히 부르는 명칭을 이 책에서는 '땅고'라고 말한다.
본고장인 아르헨티나에서는 그렇게 칭하는 모양이다. 탱고하면 강렬하면서도 절도있는 아름다움이 연상된다.
기본적으로 4분의 2박자로 당김음이 붙고 리드미컬하게 연주하기 때문일 것이다.

얼마전 종영된 김선아 주연의 '여인의 향기'드라마에서는 시한부인생을 사는 주인공이 탱고로 위안을
삼는 장면이 많이 나왔다. 눈물을 지으며 탱고를 추는 모습을 보면서 음악과 춤으로도 인생이 느껴졌다.
그러면서 아마도 모든 시청자들이 그랬겠지만 탱고를 추는 남녀의 발이 서로 주고 받는 듯 밀고 당기는
강렬한 모습에서 참 아름답다라는 감탄이 절로 나왔을 거라 생각이 들었다.

저자 '라우'씨는 우리나라와는 지구의 정반대편인 탱고의 본고장인 '아르헨티나'로 탱고를 배우기 위해
떠난다. 탱고에서 인생이 느껴졌기 때문이다. 그렇게 과감한 인생의 여정을 탱고로 지표를 삼았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나는 감탄을 했다. 이 책에서는 탱고의 고향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탱고이야기를 담아냈다.
탱고를 배우는 사람이라면.. 너무 멀어서 본고향인 아르헨티나를 가기 힘든 사람이라면 충분히
대리만족을 느낄만하다고 느껴졌다.

이 책을 읽으면서 '인생은 깨닫는 사람의 몫이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평범한 직장인으로써 우연히 들른 파리의 라틴 클럽에서 열정적인 탱고를 추는 남녀를 보고 벅찬 감동으로
자신의 인생이 탱고라고 새로운 꿈을 꾸게 되었고, 무작정 30시간이나 넘는 비행기를 타고 아르헨티나로
떠나는 저자를 보면서 이런 사람들이야말로 자신의 인생을 정말 제대로 멋지게 사는 사람이 아닐까..감탄했다.
그는 미지의 타지에서 길도 잃어보며 자신의 인생지표를 다시한번 깨닫고 제대로된 길을 찾았다 생각한다.


나는 길을 잃은 후에야 비로소 길을 찾아 나서기 시작한 것이다.
아무것도 하지 않고 가만히 있으면 길을 잃을 일도 없을 것이다. 우리는 길을 찾아 나설 때
누군가의 경험을 지표로 삼지만, 그것을 온전한 내 것으로 만들기까지 수없이 길을 잃을 수
밖에 없다. 길을 잃었을 때 아예 포기하거나 '택시'라는 편한 방법을 선택할 수도 있겠지만,
그것은 임시방편일 뿐이다. 그렇게 편한 길만 쫓다 보면 영원히 자신의 길을 스스로 찾지
못할 수도 있다. 땅고의 길도 마찬가지다!



저자 '라우'씨가 까를로스 꼬빼쇼 아카데미 가는 길에서 길을 잃고서 느낀 글이다.
이 대목을 읽을때 소름이 돋았다.
이렇게 인생에 대한 자신의 열정에 대한 필이 꽂힌 사람은 성공할 수 밖에 없다.
그는 탱고의 고향 아르헨티나에서 여러 선생님들을 만나고 깨닫고 돌아와 탱고의 매력을 전파한다.
탱고를 배우려는 동양인의 모습에서 그들은 진심으로 탱고를 알려주기에 충분했다.
진정으로 마음이 열려 있기 때문에 진심이 통하는 것은 당연한 순서인 것이다.

저자의 열정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 탱고에 대한 완벽한 아르헨티나를 체험한 에세이집이다.
책을 읽다보면
예상하듯이 아르헨티나의 환경, 경제상황, 인심등을 상세히 간접경험하는 시간도 아울러 가질 것이다.
왠지 이제 탱고를 보면 조금이나 아는척을 할 것 같다. ^^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파워북로거 지원사업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