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 읽고 한참 웃었어요.^^ 엄마가 웃기는 방





웃긴거 보여드릴께요.. 글이 좀 길어요


..



(실화)완전 웃김ㅋㅋㅋ


야간작업을 마치구요 집에가는 길이였음다.

집이 계양구에 있는지라 집에 가서 또 라면먹어야 하는 고민과 함께

집으로 가는 88번 버스를 탔읍죠.

야간작업 까지하면 얼마나 배고픈지 모를겁니다

배고파서 차야 어서가라...하며

먹을 라면 종류를 생각하고 있었는데 뒤에 오던 81번 김포가는 버스 일껍니다.

앞지르기를 시도하다가 88번 운전 기사 아저씨와 경쟁이 되어서
드디어 싸움까지 가게 되었습니다

신호등 앞에서 두 버스가 마주치게 되었는데.

88번 버스 아저씨와 81번 아저씨가 동시에 문을 열고

피튀기는 말싸움에 돌입했습니다.

결국은 우리의 88번 아저씨가 열이 받을 대로 받아 81번 버스로 올라가 또 싸움이 시작 되었죠.

정말 흥미 진진 했습니다.
우리는 속으로 아저씨 이겨욧!!!!

아저씨의 능력을 보여주세요 라고 응원 했는데,
젠장,,~~~~~~

신호등 바뀌자 마자 81번 버스가 떠나는겁니다 휭!!!!!!!88번 기사 아저씨를 태운채~~~)

그순간 88번 버스에 있는 사람은 ,,,,,,,,,멍해졌습니다.

기사 없는 88번 버스에서 바람이 휭하고 불었던 것이였습니다.

쌩~~~~, 우쒸............기사 아저씨 언제 오나 기다리고 있는데 100미터 전방 유엔묘지

커브 도는데서 열심이 뛰어 오는 88번 기사 아저씨를 보았드랬습니다.
불쌍해 보이더군요.
,,얼굴 벌개가지고,,,

들어 와서 "죄송합니다." 하고 운전을 계속하기 시작하셨습니다.
아저씨가 불쌍했어요.
,정말루,,,
,,땀 삐질 삐질,,,,,

불쌍한 아저씨,,,,,

88번 버스는 패배했던 것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지금 부터입니다.

2분뒤, 뒤에서 경찰차가 오는것이 였습니다.

"88번 서욧!!!"

우렁찬, 경찰차의 스피커로, "88번 갓길로 데세욧!!!"

"갓길로 데욧~~~~~~~"
신경질적인 경찰의 목소리,
경찰의 지시에 순순히 따르는 88번 아저씨.
우리는 이렇게 생각 했습니다.

81번한테 깨지고, 이제는 경할한테 까지 깨지는구나

그런데, 올라온 경찰의 한마디, 걸작 이였습니다.

81번차키 주세요!!!!!

그렇습니다.
우리의 88번 아저씨는 81번에 올라타서,
81번 차키를 들고도망온것이였습니다

오고 가도 못하는 81번

차안 승객은 뒤집어 졌고,

88번 아저씨의 능력을 보고야 말았던 것이였습니다.
집에 도착한 나는 라면 먹으면서 죽어라 웃었습니다.
ㅋㅋㅋㅋ (그러면 안되는데)



덧글

  • boogie 2011/10/27 19:38 # 답글

    대박 용호쌍박이지만
    정말 코믹영화에 한 장면이네요
    와~~~~~우
  • 김정수 2011/10/27 19:52 #

    ㅎㅎㅎ 이게 실화라니 말이죠.
    버스 탈때마다 웃을것 같아요.
  • 쇠밥그릇 2011/10/27 20:44 # 답글

    실화라니!!!!!!!!
  • 김정수 2011/10/27 21:22 #

    ㅋㅋㅋ 실화래요.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