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려고 했었는데.. 책읽는 방(국내)





할 일을 내일로 미뤄두고 잠자리에 들었는데.
방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났고 나는 일어나 손님을 맞았다.

선생님께서 저희를 좋아하신다는 소문을 듣고 찾아왔습니다.
아니. 당신은 누구신데요?
내 이름은 "하려고 했었는데"입니다.
거참 희한한 이름도 다 있군요.
그렇다면 같이 온 동자의 이름은 무엇입니까?
아. 이 동자는 저와 쌍둥이 입니다. 이름은 "하지 않았음" 이구요.

나는 물었다. 당신들은 어디에 살고 있습니까?
'이루지 못하다'라는 마을에 살고 있지요.
그러자 "하지 않았음"이 독촉했다.
어서 떠나자. 그 귀찮은 녀석이 쫓아올 거 아냐.

그 귀찮은 녀석이란 누구입니까?
"할 수 있었는데"이지요. 꼭 유령처럼 우리 뒤만 밟는다니까요.

나는 잠에서 깨어 일어났다.
내일로 미루려든 일을 해치우기 위해 책상앞에 앉았다.
닭이 울었다.
할 일을 내일로 미뤄두고 잠자리에 들었는데.
방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났고 나는 일어나 손님을 맞았다.

선생님께서 저희를 좋아하신다는 소문을 듣고 찾아왔습니다.
아니. 당신은 누구신데요?
내 이름은 "하려고 했었는데"입니다.
거참 희한한 이름도 다 있군요.
그렇다면 같이 온 동자의 이름은 무엇입니까?
아. 이 동자는 저와 쌍둥이 입니다. 이름은 "하지 않았음" 이구요.

나는 물었다. 당신들은 어디에 살고 있습니까?
'이루지 못하다'라는 마을에 살고 있지요.
그러자 "하지 않았음"이 독촉했다.
어서 떠나자. 그 귀찮은 녀석이 쫓아올 거 아냐.

그 귀찮은 녀석이란 누구입니까?
"할 수 있었는데"이지요. 꼭 유령처럼 우리 뒤만 밟는다니까요.

나는 잠에서 깨어 일어났다.
내일로 미루려든 일을 해치우기 위해 책상앞에 앉았다.
닭이 울었다.



..


나는 머리에서 입으로 끝나는 사람을 싫어한다.  
이 동화를 읽으면서 입으로만 떠들어대는 사람이 생각나 한편으론 살짝 뜬금없이 짜증도 났다.
그에게 묻고 싶다.
정말 할 수 있는지 행동으로 보여줘라.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