깡소주 탄생 이야기 엄마가 웃기는 방





소주나라 보해임금 13년째인 숙취년.
소주나라 백성들이 베지밀 반, 소주반을 실천하며 얼큰하게 살고 있던 어느날..
양주나라 위스키 군단이 각종 알콜 전함을 이끌고 소주나라의 해안을 침략하였다.
위스키 군단의 뒤끝 없음에 방심하고 있던 소주군단은 연전연패하니 소주나라의 운명이 풍전등화라.

구소주장군과 참나무통 벌건소주장군, 그리고 청량리벗엇수 장군 등이 출사표를 던지고 자신있게
전장으로 나아갔으나 양주나라의 높은 알콜 도수를 앞세운 파상공격에 힘 한번 써보지 못하고 나가떨어졌다.

허나 소주나라를 구할 뛰어난 장수가 있었으니.. 그가 바로 진노장군이었다.
전라좌수사로 있던 진노장군은 15일 저녁 경상우수사 막걸리장군으로부터 원샷성 함락의 소식을 접한다.

"위스키 병사의 숫자가 엄청나고 꼬냑 공수부대의 특공무술이 아무리 강해도, 브랜디 특전사들이 아무리 병을 잘따도~!
우리 소주나라 병사들이 잘 싸워줄 것이다." 진노장군은 두꺼비전함을 타고 새우깡대포를 쏘며 해전에서 승리를 거두어
적의 보급로를 차단하니, 적군은 안주와 술잔의 보급이 끊겨 고립되고 말았다.

그러나.. 진노장군은 혁혁한 공을 세웠음에도 증류수대신 및 맥주대신의 시기를 받아 목숨까지 위태롭게 되었는데...

이때 충직한 삼겹살 선비가 상소를 올려 목숨을 구하였다. 진노장군은 졸병으로 강등되어 삭탈 관직당했으나
얼마 후 관광소주로 백의종군하였다. 그후 진노장군은 삼도수군통제사에 올라 전쟁을 승리로 이끄나 전투도중 적이
던진 병따개에 맞아 소주를 줄줄 흘리며 이 말을 유언으로 장렬히 전사하게 된다.

"아줌마 여기.. 한병.. 더요.."

진노장군의 활약으로 소주나라는 간신히 양주나라의 군사들을 물리쳤으니..
보해임금은 진노장군의 악과 깡을 높이 사 '깡장군'이라는 휘호를 하사하였으니. 이렇게 하여 깡소주가 탄생한 것이다...


출처 : 페이스북(http://www.facebook.com/home.php?#!/yonghun1sin)




덧글

  • __랄라_나 2011/02/17 16:52 # 답글

    매번 간만에 들립니다 ㅎㅎ
    많이 바쁘신 듯.. 잘지내시죠?
    깡소주도 좋지만, 요즘은 막걸리가 더 좋던데요 ㅎㅎ
    읽어볼 책 하나 찾아 갑니다. 꾸벅. ^^
  • 김정수 2011/02/17 20:42 #

    하하.. 막걸리 좋죠^^
    요즘 결산관련해서 조금 바쁜 척 하고 있습니다.
    반가워요. 잊지 않고 찾아주셔서요.
    가끔 이렇게 들려주세요^^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6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