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해넘이 , 2011년 해맞이 시간대. 일상 얘기들..






2011년 신묘년(辛卯年) 새해 떠오르는 첫 해는 오전 7시 26분 독도에서 가장 먼저 볼 수 있다.
7시 31분 울산 간절곶과 방어진을 시작으로 내륙에서도 일출을 감상할 수 있다.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이 구름만
조금 끼는 맑은 날씨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기온은 서울 지역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1도, 문산 영하 15도,
춘천 영하 12도, 대전 영하 9도 등 전국에서 평년(영하 12~4도)보다 낮은 기온을 보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해돋이를 감상하는 오전 시간대에는 체감기온이 4~5도가량 낮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 올해 마지막 날인 31일 전국에서 가장 늦게 해가 지는 곳은 소흑산도로 오후 5시 40분쯤 일몰을 볼 수 있다고
천문연구원은 밝혔다. 전국 주요 해넘이·해돋이 명소의 자세한 날씨 서비스는 기상청 홈페이지(www.kma.go.kr)에서
찾을 수 있다. 기상청은 전국의 유명 해돋이 장소 114곳과 해넘이 장소 24곳을 대상으로 동네예보, 체감온도,
그리고 12월 31일부터 1월 1일 사이 일출·일몰 시간을 제공한다.


출처 - 서울신문


..


오늘이 2010년 마지막 날이라 생각하니 남다르게 의미있는 일상으로 보여진다.
그동안 한 해동안 열심히 달려온 내자신에게 격려의 말을 주고 싶고
무탈히 함께 해온 가족들에게도 감사한 마음이다.

2011년을 시작하는 내일이 특별히 다를 바는 없겠지만 의미를 부여하고 시작해야지.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