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측도발 시간대별 재구성. 일상 얘기들..




 

 


23일 오전 8시 20분 북한이 전화통지문을 보내왔다. 우리 해군이 연평도 근해에서 진행 중인 '호국훈련'에 대한 항의였다.
이 훈련이 자기들에 대한 공격성 훈련이 아니냐, 우리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하겠다는 내용이었다.
북측 영해로 사격을 하면 좌시하지 않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정부는 북한에 대한 공격이 아니라 단순 해병대 사격 훈련이라며 훈련을 계속하겠다고 답했다.
오전 10시 15분. 북한의 통상적인 협박으로 판단한 우리 군은 해병대 사격훈련을 시작해 오후 2시 25분에 종료했다.

북한군이 개머리 해안포 기지에서 연평도를 향해 해안포를 발사하기 시작한 것은 오후 2시 34분.


포탄은 연평도 인근 해상과 연평도 내륙 지역에 떨어졌다.

24발 포격에 우리 포 진지에서 첫 번째 사망자가 발생했다.
주택 여러 채가 불타고 산불이 났다. KT 송전소가 공격을 받아 전화와 인터넷에 장애가 발생했다.


연평도에 대한 직접 공격이 감행되자 우리 군도 교전수칙에 따라 오후 2시 47분부터 K9 자주포를 80발을 발사하는 등
대응사격을 시작했다. 진돗개 하나가 사격과 동시에 발령됐다. 공군 KF-16과 F-15K 전투기가 서해 5도를 향해 비상출격했다.
첫 번째 공격은 오후 2시 55분까지 계속됐다.


같은 시각 이명박 대통령은 국민원로회의 오찬 직후 상황을 보고받고 청와대 벙커로 이동했다.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소집했다. 그 사이 북한은 또 한 차례 해안포 포격을 시작했다.
오후 3시 11분부터 2차 공격을 감행한 것이다. 이 공격은 오후 3시 42분까지 계속됐으며 포탄 50~70발이 집중적으로
연평도에 떨어졌다.


우리 군도 오후 3시 25분 2차 대응사격을 실시했다.

군 당국은 즉각 해안포 사격 중지를 촉구하는 전화통지문을 발송했다. 장성급 회담 남측 대표인
류제승 소장(국방부 정책기획관) 명의로 사격 중지를 촉구하는 전통문이었다. 시각은 오후 3시 50분이었다.

한민구 합참의장과 월터 샤프 주한미군사령관 간 영상회의는 오후 3시 40분부터 20분간 이뤄졌다. 한ㆍ미 공조를 통해
감시정찰을 강화하고 공동 대응 방향을 긴밀히 협의했다.

포탄을 맞은 연평도는 극도의 혼란에 빠졌다. 주민들이 대피한 상태였지만 통신망이 두절됐고 정전 사태가 빚어졌다.

연평도 한 주민은 "폭발에 의해 부상자가 있다"며 "면사무소에서 즉시 대피 안내 방송을 하면서 주민 1200여 명은 모두
대피소에 모여 있다"고 혼란 상황을 전했다.


소방차가 부족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포탄이 계속 떨어져 밖에 나가지도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민가 화재와 산불로 인해 연평도는 암흑 상황으로 변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주민은 "마을에 연기가 꽉 찼다"며 "대피소로 모두 대피했지만 어디로 갈 데도 없다. 마을이 모두 초토화됐으며
마을 전체가 불타고 있다"고 긴박한 상황을 전했다. 포탄에 의해 연평도 주민 3명이 다쳤다.

군인 2명이 사망한 것을 포함해 우리 장병 18명이 다쳤다. 중상을 입은 해병대원들은 헬기로 국군수도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민간인을 대상으로 한 북한군 포격에 온 나라가 충격에 휩싸였다. 오후 3시 40분 국회 예결특위 종합정책질의에 참석했던
김태영 국방부 장관은 연평도 포격 상황을 보고받고 황급히 청와대로 향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긴급수석비서관회의를 연 후 바로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소집했다.

외교안보라인 관계 수석과 합참의장 등 군 관계자들과 영상회의를 했다. 같은 시각 김태영 국방장관, 김성환 외교장관,
원세훈 국정원장이 속속 청와대에 도착했다. 합동참모본부는 남북 대결을 조장하는 행위로 규정하고 즉각 중단할 것을
경고하면서 추가 도발 시에는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평도의 포성은 오후 3시 42분에 멎었지만 연평도 마을에는
화재와 산불이 계속돼 시커먼 연기로 가득 찼다. 연평도 주민은 산에 나무가 많아 불길을 잡을 수 없다고 말했다.
연평도 주민 일부는 어선으로 대피하기도 했다. 오후 4시 합참은 연평도에 거주하는 민간인 대피가 완료됐다고
청와대에 보고했다.

홍상표 청와대 홍보수석이 즉각 성명을 발표했다. "북한이 연평도를 포격한 행위는 대한민국에 대한 명백한 무력도발"이라고
강력히 비난했다. 통일부는 25일로 예정됐던 남북 적십자회담을 무기한 연기했다.


[전병득 기자 / 박용범 기자]

http://news.naver.com/main/hotissue/read.nhn?mid=hot&sid1=100&cid=601821&iid=274352&oid=009&aid=0002358083&ptype=011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