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평의 두 크기. 엄마가 읽는 시





13평의 두 크기


-유안진


너무 늦은 축하가 미안해서,
양초와 하이타이 등을 잔뜩 사들고 인사를 갔었지.
13평 임대아파트에서 13평 아파트로 이사 간 집으로.

쉰셋 나이에 처음 제 집에 살아본 안주인은,
종아리까지 걷어 보이며 불평불만이었지.
석달이나 지났어도 부은 것이 안 풀린다고,
괜히 넓은 집 사서 다리만 아프다고, 청소하기도 힘들다고,
평수는 같아도 크기는 엄청 다르다고.

그녀의 그 어불성설(語不成說)의 화법이 이따금씩 내 두통을 쫓아주며 메아리치곤 하지.


..



유안진씨는 경복 안동에서 태어난 시인이다.
이분의 시를 읽다보면 여성 특유의 부드럽고 따뜻한 감성이 피어 오른다.
쉰 셋의 나이에 제 집을 장만한 어느 아낙의 행복한 투정을 듣고 있노라면
입가에서 봄날의 아지랭이를 만난 듯 살며시 미소가 피어오른다.

삶의 행복은 그렇게 크지도 거창하지도 않음을 우리는 왜 자꾸 잊는 걸까.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