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 교통표지판 속 인생 엄마가 웃기는 방





 

 

                 유머-교통표지판으로 보는 인생살이

 

<제1장> 청 춘

엄마손에 이끌리던 어린아이 였다가


세월이 흘러...


혼자 놀다가 때가되면


누가 가르쳐주지 않았는데도, 여인을 만나 어울리게 되었지.


그녀는 첨에 빼는 듯하다가 마음을 열었고, 마침내 허락했어.


성급히 왔다갔다 하려는 나에게 그녀는 말했어.



서두르지마...



그녀는 나의 몸무게와 사이즈에 불만을 나타냈지만,



사랑하기 때문에 이내 별말없었죠



우린 그날밤 처음으로 세상이 빙글빙글 도는 색다른 경험을 하였답니다



멋진차도 굴리고



넓은 정원에 사슴도 뛰노는 꿈같은 생활을 꿈꾸며 우리 결혼했지요



신혼여행은 근사한 바닷가가 있는 제주도 였지요.


 

<제2장> 가 정


근데, 어느덧 30이넘어 좋은시절도 다가니



인생이 깜깜해지기 시작하는 터널이더군요.



나밖에 모르던 마누라는 애들 챙기느라 정신이 없고



이제 나는 어디로 가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40이되니 괜히 남들과의 생활수준 격차가 신경쓰이기도 하고,



이렇게 일만하면서 살다 죽는게 내 팔잔가.. 의문이 생기고,



삶의 무게에 짖눌려 때로는 갈짓자로 비틀거리며 살게되지요



때론 부부 싸움도 일어나고,이대로 콱 죽어버릴까,

                        갈라설까 고민도 해보고..



하지만 결국 그놈의 정 때문에 참으며 살게 되는 게 부부인가봐요.



인생은 오르막과 내리막이 있다는데,



나는 왜 늘 맨날 다람쥐 쳇바퀴 돌듯 이 모양일까요?



가고 싶은덴 많은데 오라는데는 없고..



정말 기펴고 쫘악 잘나가는 때는 언제나 오려나.



세월이 흘러 60살쯤이 되면,



누구나 생계 여행을 끝내고 새로운 인생의 바퀴를 갈아끼우게 되지요.
           '은퇴(Retire)'란 '타이어(Tire)'를 새로 바꿔끼우는(Re)' 것을말함.

<제3장> 인생이란?


선택의 갈림길에서 고민하고,



때때론 커다란 위험에 직면하기도 하지요.




 비바람이 몰아치는 궂은 날이 있기고 하고



편안한 곳으로의 도피를 꿈꾸며 그렇게 살아가곤 하지



어쨋든 인생이란.. 되돌이킬수 없는것



그래서 우리 인생은 언제나 위험을 무릅쓰는비보호랍니다




ㅡ여든 살 사위ㅡ

 

여든 살이나 되는 노선비가 재혼을 하려 했다. 
그런데 이 늙은이에게 어느 집에서 딸을 주겠는가. 

그래서 나이를 속여 장가를 갔는데, 
속여도 빤한 것이 나이가 아니겠는가. 

첫날밤을 치르고 난 다음 날 아침 호호백발의 늙은 영감인 걸 보고, 
장인이 깜짝 놀라 난리를 쳤다. 

그리고 늙은 사위를 불러 앉히고는 따져 물었다.

 

"자네 나이가 몇인가?" 

 

"스물넷 입니다."


"뭐라? 스물넷이라고? 

그런데 이렇게 쭈그렁 늙은이인가? 

진짜로 말해보게."

 

"마흔둘이올시다."


"마흔둘이라니? 더 이상 거짓말하지 말고, 바른대로 말 못할까!"

 

"네. 그럼 바른대로 말하겠습니다. 

사면으로 스물이올시다."


사위의 말에 장인이 놀라서 뒤로 넘어 나자빠졌다. 
장인은 겨우 정신을 차리고 일어나서는 말했다.

 

"이 사람아, 사면으로 스물이라면 팔십이 아닌가? 

자네 나이가 내나이보다도 훨씬 많은데 

어째서 처음부터 바른대로 말을 하지 않고 속였나?"

 

"사실 처음에 바르게 말했는데, 

장인어른이 잘못 알아들으셨죠."


"그건 또 무슨 말인가?" 

 

"스물넷이라고 했는데 스물이 넷이면 팔십이요, 
그 다음에 마흔둘이라고 했으니, 

마흔이 둘이면 팔십이 아닙니까.

나이는 먹어 여생은 얼마 안 남았지만, 

그래도 아직 밥은 먹고 지내니 

올해는 충분히 살아 넘길것 같습니다."..........카더랍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