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 버스기사와 승객. 엄마가 웃기는 방





나는 출퇴근시 버스를 이용한다.

오늘 역시 힘겨운 회사업무를 마치고 퇴근하기 위해 버스를 탔다.
가끔 벌어지는 일이긴 하지만

버스기사와 승객이 말싸움을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50쯤으로 보이는 버스기사와 역시 그 또래 쯤으로 보이는 승객 한 명이
무엇 때문인지 욕을 섞어가며 말싸움을 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승객이 버스기사에게
싸움에 말뚝을 박는 한마디를 해버렸다.

“넌 평생 버스기사나 해라, 이 자식아!!”

자존심을 건드리는 한마디에
승객들은 ‘아!버스기사의 패배구나’라 생각했고
버스 안에는순식간에 적막이 감돌았다.

사람들이 슬슬 버스기사의 눈치를 보고 있을 때...
순간 기사 왈

“넌 평생 버스나 타고 다녀라.이 자슥아."

“...........................”

승객들은 다 뒤집어졌다. ㅋㅋㅋ


당황한 사내!! 화를 내며 버스기사에게 내리겠다고 한마디 했다.

“문 열어! 열라고!”

그러자 버스운전기사는 운전을 하기 시작했다. 그러자 사내은 당황해 하기 시작했다. 결국 문열어 달라고 외치기 시작했다.

“문 열어! 열라고!! 내 말이 안들려?”

순간 기사 왈
.

.

.

.

.

.
“벨눌러..."


버스 기사 Win.



출처: http://bbs.moneta.co.k  유머게시판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