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 재치있는 이발사. 엄마가 웃기는 방






한 이발사가 자신의 기술을 전수하기 위해 젊은 도제를 한 명 들였다.
젊은 도제는 3 개월 동안 열심히 이발 기술을 익혔고 드디어 첫 번째 손님을 맞이하게 되었다.

그는 그 동안 배운 기술을 최대한 발휘하여 첫 번째 손님의 머리를 열심히 깎았다.
그러나 거울로 자신의 머리 모양을 확인한 손님은 투덜거리듯 말했다.

"머리가 너무 길지 않나요?"

초보 이발사는 손님의 말에 아무런 답변도 하지 못했다.

그러자 그를 가르쳤던 이발사가 웃으면서 말했다.

"머리가 너무 짧으면 경박해 보인답니다. 손님에게는 긴 머리가 아주 잘 어울리는 걸요"

그 말을 들은 손님은 금방 기분이 좋아져서 돌아갔다.


두 번째 손님이 들어왔다. 이발이 끝나고 거울을 본 손님은 마음에 들지 않는 듯 말했다.

"너무 짧게 자른 것 아닌가요?"

초보 이발사는 이번에도 역시 아무런 대꾸를 하지 못했다.

옆에 있던 이발사가 다시 거들며 말했다.

"짧은 머리는 긴 머리 보다 훨씬 경쾌하고 정직해 보인답니다."

이번에도 손님은 흡족한 기분으로 돌아갔다.



세 번째 손님이 왔다. 이발이 끝나고 거울을 본 손님은 머리 모양은 무척 마음에 들어 했지만,
막상 돈을 낼 때는 불평을 늘어놓았다.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린 것 같군!"

초보 이발사는 여전히 우두커니 서 있기만 했다.

그러자 이번에도 이발사가 나섰다.

"머리 모양은 사람의 인상을 좌우한답니다. 그래서 성공한 사람들은 머리 다듬는 일에 많은 시간을 투자 하지요"

그러자 세 번째 손님 역시 매우 밝은 표정으로 돌아갔다.




네 번째 손님이 왔고 그는 이발 후에 매우 만족스러운 얼굴로 말했다.

"참 솜씨가 좋으시네요. 겨우 20분 만에 깔끔해졌네요"

이번에도 초보 이발사는 무슨 대답을 해야 할지 몰라 멍하니 서 있기만 했다.

이발사는 손님의 말에 맞장구를 치며 말했다.

"시간은 금이라고 하지 않습니까? 손님의 바쁜 시간을 단축 했다니 저희 역시 매우 기쁘군요."



그 날 저녁에 초보 이발사는 자신을 가르쳐준 이발사에게 오늘 일에 대해 서 물었다. 이발사는 말했다.


"세상의 모든 사물에는 양면성이 있다네. 장점 이 있으면 단점도 있고 얻는 것이 있으면 손해 보는 것도 있지,
또한 세상에 칭찬을 싫어하는 사람은 없다네. 손님의 기분을 상하게 하지 않으면서 자네에게 격려와 질책을 하고자
한 것뿐이라네."



<좋은 생각이 행복을 부른다> 中





덧글

  • 거울세상 2010/05/04 22:29 # 답글

    안녕하세요 정수님...^^
    오랜만에 뵐께요...이번에 정말로 돌아오려구요^^;;
    돌아왔지만...정말....익숙해 지느라고정신없답니다..^^;;;;
    잘 지네셨죠?
    정수님의 책이야기가 너무 그리워지더라구요^^
  • 김정수 2010/05/06 07:43 #

    이게 얼마만이세요? 반가워요. 거울세상님.. 컴백 환영이예요.
    금방 익숙해질거예요.
  • 영화처럼 2010/05/06 12:05 # 답글

    저 이 유머를 읽고 정말 충격받았어요.
    칭찬도 급수가 다르구나~~~칭찬도 시기적절하게 잘해야 하는구나~~~하구요.
    그래도 모르는것 보다 낫다고 하지요?^^

    어젯밤.
    수로가 너무나 하기 싫은 영어숙제를 제 나름대로 마치게 했더니 즐겁네요^^

    다른거 없더군요.
    문장 하나만 써도 "우와~잘했어. 안 잊어버리고 있었네. 똑똑해~!"하며 칭찬했더니
    이젠 하나 하나 쓸때마다 요목조목 이유를 달며 조금 정성을 기울이더군요.

    또 읽어야 하는 신문기사를 다 읽고 나서도
    "이야~! 아메리카라고 안읽고 어메리카라고 읽는 애는 진짜 별로 없는데...수로 진짜 잘하는구나~몰라서 미안했다. 읽는 만큼 이해도 잘하네~"
    하니 그 다음장도 쑤욱~ 읽더니 감상평까지 한마디 얹으네요^^
    오늘 아침엔 "엄마, 학원끝나고 숙제도 다 하고 올테니 걱정마세요" 하는데 이뻐서 죽는줄 알았지만
    "그래도 되겠니? 너가 봐서 잘 결정하도록 해. 이따 학교 끝나고 보자~" 했죠.

    정수님께 많이 배워서 잘 써먹고 있어요.
    저 기특하죠?^^

    작은 아이에게도 잘한다 잘한다 하니 말도 어찌나 이쁜것만 골라하고
    또박또박 말하는지...ㅋㅋㅋㅋ
    언어치료 다닌지 한달만에 이렇게 늘어날줄 기대도 안했는데...너무 좋아요.

    저 역시 공부가 잘되는거 같아요.
    담주 금요일엔 운전면허 필기시험도 봐요.
    제가 아무래도 더 발전하기 위해선 운전은 필수여야 할거 같아서 말이죠.

    이제 제 목표는요...
    아이들이랑 계속 이 관계 유지하구요
    조금 더 부지런해지구...
    쓰레기 정리 좀 하고...

    정수님...
    비오는 날 즐거운 일만 가득하시길 바래요^^
  • 김정수 2010/05/06 22:30 #

    칭찬의 급수를 최고로 잘할줄 아는 사람이 바로 엄마여야 한다고 생각해요. 집에서 엄마의 역활은 솔직히 큰 것이라기보다 식구들 흥나게 해주는 사람이면 되는거죠. 너무 잘하고 계시네요^^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