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의 산책. 엄마가 읽는 시





봄날의 산책


- 박순희



어떤 길은 사람의 얼굴을 닮았다
낯설지 않은 길, 길을
음미하며 찬찬히 걷다보면
나는 어느새 내가 잘 알고 있는
사람의 마음에 들어서 있는 것이다
따뜻한 바람을 맞으며
흔들흔들 걸음을 옮기면
그 사람의 음성이 들려오는 것이다
그러면 그 사람을 닮은 물푸레나무 아래 앉아
이야기하듯 잠깐 졸기도 하는 것이다
맨몸을 드러내며 그 사람 앞에서 춤추다
무거운 햇살에 와르르
무너지기도 하는 것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