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지배하는 건 오직 자기 자신 뿐이다. 책읽는 방(국외)







"병이란 단지 몸이 스스로를 치료하는 과정일세. 감기나 발열은 몸에 병균이 침입해서
싸우고 있다는 징조이지. 배가 아프다는 것은 먹은 것이 잘못되었다는 신호이고,
허리가 아픈 것은 대부분의 근육이 긴장되었으니까 휴식이 필요하다는 신호일세."


"웃음은 또 호흡기의 활동을 증가시키고 심장과 폐의 운동도 증가시켜서 체내에 더 많은
산소를 취할 수 있도록 만들죠. 알다시피 충분한 산소의 섭취는 건강에 절대적으로 중요하죠.
아울러 뱃속에서 나오는 웃음은 장의 움직임을 촉진시켜 복부의 기관과 조직을 마사지해주죠."

본문 中


이 책을 읽다보니 예전에(한 2004년쯤인가?) <내 인생을 바꾼 10번째 만남1.2>이란 책으로 기억하는데
입소문으로 그 진가가 인정되어 양장본으로 나온 것임을 짐작할 수 있었다.
다시 읽으니 감회가 새롭기도 하고 당시에 분명 읽으면서 실천에 옮기리라 생각했던 각오들이 떠올랐다.
그런데 과연 그동안 그 각오가 얼마나 실천했는가.. 반성 모드다. ㅡ.ㅡ;
그때에도 지인이 선물한 것으로 기억하는데 이번에 이 책도 선물 받은 책이다.
그만큼 실천하면 분명 효과를 볼거라 확신이 선다는 뜻인데 이제라도 하나씩 실천을 해 봐야 겠다.
이번에 큰 애 수능시험을 앞두고 많은 긴장과 음식관리에 대해 고민에 빠졌었는데
읽는 도중이라 큰 애에게 긴장을 푸는 호흡법을 알려주었는데 효과를 본 것 같다.
마음을 주인인 정신이 효율적으로 주도하고 조절하는 법을 얻었던 것이 주요했던 것 같다.

책 속에는 진행상황이 그렇듯 건강으로 인해 부와 행복이 빼앗길 절망에 빠진 주인공이 나온다.
그리고 죽음의 선고를 받은 주인공에게 혜성처럼 나타난 중국노인이 처방전을 내려준다.
그 처방전은 다름아닌 중국노인이 만난 불치병 환자들의 명단인데 한결같이 병을 극복한
성공인들이다. 그는 반신반의로 한 명씩 찾아 다니며 병에 대한 불길함을 버리게 된다.
그 테크닉은 읽는 독자들에게는 해당되는 페이지에서는 확실히 큰 효과를 보리라 생각이 든다.

나는 '마음의 힘'과 '신념의 힘'코너가 제일 마음에 와닿았다.
병이란 자고로 나쁜 습관의 결과물이다.
본문에도 나와 있지만 <못을 박다가 망치로 모르고 엄지를 쳤을 때 엄지가 어떻게 되겠는가..>하는
말이 나온다. 엄지는 멍은 들겠지만 망치를 더이상 치지 않는다면 자연 치유하게 된다.
우리 몸은 자연복원술이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우리는 어떤가. 나쁜 습관으로 지속적으로 망치로 엄지를 치고 있다.
그리고 그 방안으로 대일밴드(병원치료)와 연고를 바르고 빨리 안낫는다고 걱정한다.
습관은 무서운 것이다.

자연 치유가 가능한 몸의 반응을 무시하며 우리는 살고 있는 것이다.





덧글

  • __랄라_나 2009/11/21 11:11 # 답글

    간만에 또 들립니다. ^^
    건강하시죠?
    올해 가을은, 책을 도통 보지 못한 것 같습니다.
    한권 쯤 사서 볼까.. 하는 마음이 드니, 여길 오게 되네요. ^_^
    여기서 한 권 챙겨갑니다.
    날씨가 쌀쌀하니, 감기, 플루 조심하세요~
  • 김정수 2009/11/22 20:37 #

    네^^ 오랫만이세요.
    저도 큰애 수능이 끝나니 마치 같이 해방을 맞은 듯 마음이 좀 잡히질 않고 그렇네요.
    책도 눈에 안들어고 말이죠..ㅎㅎ
    원래 가을엔 책이 더 안읽히는게 정상같아요^^
  • 혜광 2009/11/26 09:35 # 답글

    가을은 말이죠 독서의 계절이 아니라 놀러다니는 계절입니다.
    책은 여름에 읽어야죠.
  • 김정수 2009/11/26 22:18 #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그런데 가을은 한 해를 마무리하는 계절이기도 하니 참 안타깝죠. ㅡ.ㅡ;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