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은 해피한거야.^^ 책읽는 방(국외)






"남자가 말이야, 혼자서 방을 쓸 수 있는 건 가난한 독신 시절까지가 아닐까 싶어.
그런데 진짜 자기 방이 필요한 것은 삼십 대가 지나서잖아.
CD나 DVD는 얼마든지 살 수 있어. 그리고 비싸기는 하지만 오디오 세트도 마음먹으면
살 수 있고. 하지만 그걸 즐길 수 있는 내 공간이 없단 말씀이야..."



- 우리집에 놀러오렴.. 본문 中




'오쿠다 히데오' 의 작품이라는 한가지 사실만으로도 망설임없이 선택하는 것을 보면
나도 어지간히 그에게 중독이 된 듯 하다. 늘 느끼는 거지만 그의 사고는 기발하고 신선하다.
이번에 나온 '오 해피 데이' 역시 그의 주변에 있는 인물들이거나 혹은 자신의 모습을 즐겁게
터치한 케릭터인 의심이 간다. 그러기에 즐겁게 읽을 수 있었다.
소설은 다른이의 인생을 또는 살아보지 않고 경험할 수 있는 값진 신뢰다.

역시 읽다보니
자연스럽게 흡입되는 감탄과 소름끼치는(?) 그만의 현실 비난들이 이렇게 아무렇지 않게 소재될 수 있다는
사실에 놀랍고 흐믓했다.

우리는 일상이 그저 그런 일들로 첵바퀴 도는 것만 같은데 그가 보면 냉철하고 집요하고.. 한심하고.. 즐겁다.
그건 왜그럴까.
바로 깨어있기 때문이다.
본문에도 나오지만 코믹 소설은 깨어 있는 냉철한 시각이 없으면 쓸 수 없다.
현실주의자가 아니면 인간 세상의 해학을 이해할 수 없는 것이다.

역으로 생각해 보는 것. 관념적인 것에 대한 반항심. 변화를 싫어하는 사람들에 대한 거부감..
등등이 그의 발랄한 사고를 발판삼아 활자화 되는 것이다. 정말이지 부럽기 짝이없다.

이번에 여섯 단편으로 묶어 나온 이 책은 다른 어떤 코믹 소설보다 가깝게 느껴진다.
소재가 가족, 부부, 이웃들이 겪는 이야기인데, 케릭터들이 다 살아있는 듯 느껴진다.

특히 공감이 가는 이야기는 '우리집에 놀러오렴'인데, '집'이란 공간에 대하여 곰곰히 되새겨보는
시간이 되기도 했다. 이 이야기는 남.녀간의 의식차이를 또한 경험할 수 있는데 결혼 후 '집'이라는 공간이
남자에게는 자신만의 공간박탈로 이어지는 점이었다. 여성들의 성역으로 어느 순간 자리매김 되면서
겉도는 남자들의 이야기가 과연 오쿠다 히데오식 감성으로 도면 펼쳐놓듯 자세히 살펴보게 만든다.

또한 마지막장을 장식하는 '아내의 현미밥'을 읽다보면 베스트셀러작가인 '오쿠다 히데오'의 삶이
고스란히 옅볼 수 있는 시간을 경험한다. 어지간히 애처가인 그의 모습이 살짝 느껴져 미소가 퍼진다.

책을 읽고나니 삶이 따뜻하게 느껴진다.
지쳐있는 사람에게 선물하고 싶어지는 책이다.






덧글

  • 별사탕 2009/11/05 15:50 # 삭제 답글

    님께서는 어쩜 이리 리뷰를 재미나게 쓰시는지
    함 읽어보고 싶단 생각이 팍팍~드네용~ㅎㅎ
    잼나게 즐감해요~
  • 김정수 2009/11/14 20:18 #

    하하^^ 좋게 늘 봐주시니까 그런거 아닌가 싶어요.
    오쿠다히데오 작품은 실망을 안하게 하는 믿음도 있구요.
  • creamy怜 2009/11/09 14:29 # 답글

    전 읽고 많이 약하다고 느꼈는데 김정수님은 잼있게 후기를 남겨주셨네요. 저도 현미밥과 남자의 공간에 대한 이야기가 제일 재미있었답니다. 옥션팔기도 실소를 멈추지 못하면서 조마조마하게 봤었습니다.

    실제 있는 일음직한 일이라 그런듯합니다. 오쿠다히데오 신작은 계속 눈이가게됩니다.
  • 김정수 2009/11/14 20:19 #

    저는 책을 읽을때 한 두 가지만 얻더라도 만족하는 타입이라 그런가봐요.
    오쿠다히데오의 주변생활을 역으로 진맥하게 만든 작품같았어요.^^
  • 이너플라잇 2009/11/10 13:14 # 답글

    자신만의 공간은, 결혼후에도 필요한 게 아닐까요...
    아주 옛날에는 남편이나 아내나 모두 각자의 공간이 있었다고 하던데요...
    아름답게 묶이기 위해서는 ....
    공간이 없는 삶은 감옥인거 같아요...
  • 김정수 2009/11/14 20:20 #

    자신만의 공간은 누구나 원하는 것일테죠. 특히 개인작업을 해야하는 직업은 더 그럴테고요.
    그건 그렇고 전
    사회생활의 기초인 가정인만큼 공동으로 즐길 공간이 많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편이예요.
    대화가 많아야 고립되는 양상이 줄어들 테니까요.
    요즘 사회인들은 너무 이기적인 경향이 크더라고요.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