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의 잔소리를 듣기 싫어한다면. 책읽는 방(청소년,초등)






"자신을 그대로 볼 줄 알아야 다른 모든 일을 하더라도 다른 사람의 시선을 두려워하지 않고
자신감을 가지고 할 수 있단다. 성장의 원리라 할 수 있지."


본문 中



읽고나니, 이 책은 오로지 아이들을 위해서 순수하게 썼다는 점이 제일 먼저 인상깊게 다가왔다.
내용의 흐름이나 결론을 도출하는 방식이 순수하게 자세하고 설명적이라는 것이 그 이유다.
그리고 그 흐름이 어른을 일단 배제하고 무조건 아이들 입장이다.
어른입장에서 이 책을 읽으니 정말이지 이 책은 중.고등학생들이 돌아가며 읽었으면 하는 바램이 든다.
분명 저자 복대원씨는 아이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선생님임에 틀림없다 생각이 든다.

우리가 소설을 읽거나, 영화를 볼때 어느 한 대목, 한 장면에서 자신과 클로우즈업되는 것을 경험한다.
그 순간에 어떤 경험을 하게 되는가. 나는 이 책을 읽으면서 내가 청소년이라면 어떨까.. 대비해 보았다.
수치심도 느낄 것이고 지금 현재 그 순간을 겪지 않았음을 안도하기도 할 것이다.
변화를 원하지만 방법을 몰라 많은 청소년들은 해결책없는 현실이라 자조하며 교육정책에 끌려갈 것이다.

저자는 '다니엘'이라는 고등학생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현재 청소년들의 심경을 대변한다.
아이들은 변화하고 진짜 삶의 주인공으로 살길 원하지만 방법을 몰라, 멘토를 찾지 못해 헤메는
아이들에게 책 속에 '호프'선생님을 등장시킨다.

호프선생님은 '다니엘'에게 일주일에 한번씩 '자신을 찾아가는 길'을 알려준다.
황금알을 낳는 거위의 배를 갈랐는데 배 속에는 황금알이 없었던 것처럼 컴퓨터게임으로 성질급한
아이들에게 하나씩 삶을 배워가는 인내하는 소중한 길을 소화할 순간을 기다렸다가 알려주는 것이다.

흐프 선생님은 다니엘에게 제일 먼저 자신에게 솔직하길 요구한다.
바른생활에서나 나오는 말이라고 치부할만한 내용들이지만 실제 성공한 케이스들(아이들이 알만한 인물로)을
자세히 알려주면서 자신감을 돋아준다.

아이들에게 목표없이 사는 삶이 얼마나 무의미한지 백마디 부모의 말을 잔소리로 치부하는 아이들에게
이 책을 선물해보길 권한다.





덧글

  • 강물처럼 2009/11/02 21:31 # 답글

    누구에게나 그렇긴 하지만, 특히나 잘 아는사람이나 가족, 특특히 자녀에게 조언을 해주는 일은 참 쉽지 않아요.
    한번 읽어보고 아이방에 넣어줘 봐야겠어요. 날씨가 갑자기 추워졌지요. 감기 - 그 이상한 감기 포함^^ - 조심하시구
    며칠 안남은 그날^^; 까지 잘 견뎌주시길^^ 책엄마님, 수험생 용석군, 가족분들...마음 따뜻한 한주 되시길 바랍니다.
  • 김정수 2009/11/14 20:25 #

    네.. 아이들 수준에 맞는 책이었어요.^^ 선물해주면 도움이 될거라 생각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6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