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사에게 말 잘하는 6계명. 일상 얘기들..






1. 농담은 초반에 하라.

분위기를 반전 시킨다고 아무때나 농담을 하면 안 먹힌다.
보고 초반에, 회의 초반에, 대화 초반에 해야 입가에 떠오르게 마련.
회의가 다 끝나가는데 농담 한 마디 던져봐야 썰렁하기만 하다.
오히려 성실성을 의심받을 가능성이 높다. 엘리베이터 토킹처럼 짧은 대화에서도 어설프게 농담을 시도했다가는
수습하지 못할 공산이 크다.


2. 역린은 건드리지 마라.

모든 상사에게는 콤플렉스가 있다.
가족사, 출신학교, 외모, 나이, 업무능력, 노래실력등 그들이 감추고 싶어하는 부분을 건드릴
생각은 아예 하지 마라. 새로운 상사를 만나면 빠르게 그들의 콤플렉스에 관한 정보를 모아서
참고하는 것이 예상치 못했던 '버럭질'을 만나지 않는 지름길이다.


3. 대화 스타일을 파악하라.

보고는 두가지다.
두괄식과 미괄식. 상사의 대부분은 두괄식으로 우선 결론부터 이야기하는 것을 좋아한다.
시간을 절약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간혹 상세한 배경 설명을 바탕으로 스스로 결론 내리길 원하는 미괄식 선호형도 있으니 유의할 것.


4. '같고요'는 금물

판단하기 모호한 문제일 때 자신도 모르게 '~같습니다'라고 하는 경우가 많다.
"~라고 가정할 경우 ~하다"라거나 "~한 근거에 의하면 ~라고 봐야한다"고 자신있게 이야기하면 동시에
책임을 약간 피하는 것이 현명하다.


5. Q&A 방식으로 전달해 보자.

일단 결론부터 얘기해서 상사의 질문을 끌어내는 Q & A 방식의 대화법은 핵심이 잘 전달된다.
자신감도 있어 보인다.
다만 상사가 엉뚱한 질문을 해서 맥을 끊는다면 질문을 사전에 차단하는 "완벽한 보고"도 좋다.


6. 경청이 최고다.

말을 잘 하려 하진 않아도, 재치가 없어도, 상사의 말을 잘 들어주면 용서된다.
상사가 말하는 것은 왠만하면 중간에 끊지 말아야 한다.
다 듣고 '하신 말씀을 요약하면' 이라며 다시 내용을 정리해서 상사에게 만족감을 주는것이 바람직하다.


덧글

  • 높은산 2009/09/24 20:25 # 삭제 답글

    좋은글 꼭 참고로 하겠습니다.
  • 김정수 2009/10/13 20:35 #

    감사합니다. 참고가 되셨다니 기분 좋으네요.
  • 주연 2009/09/24 21:06 # 답글

    적어서 다시 익혀야 겠습니다.^^
  • 김정수 2009/10/13 20:36 #

    ^^;; 네. 지금 함께하는 상사분들 중에 저런 성격이 해당되시는 분들이 꼭 있으니까요.
  • hoogle 2009/09/25 15:27 # 삭제 답글

    공감하는 말들입니다. 몸에 배이게 기억해야 하는데...
  • 김정수 2009/10/13 20:36 #

    감사합니다.^^
  • 허니몬 2009/09/25 17:35 # 삭제 답글

    조심히 듣고, 조심히 답변을 드리는 것을 습관화해야겠군요.

    ^^ 잘 보고 갑니다.
  • 김정수 2009/10/13 20:36 #

    감사합니다.^^
  • credo 2009/09/26 23:40 # 삭제 답글

    4번. 저한테 필요한 부분이었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 김정수 2009/10/13 20:35 #

    은근히 많이 사용하고 많이 결례되는 말이기도 하지요^^
  • 2009/10/12 15:06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김정수 2009/10/13 20:34 #

    감사합니다. 메일 보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