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의 틀을 바꿔라. 책읽는 방(자기계발)






어느 대기업 인사 담당자가 입사 지원자들을 모두 한자리에 불러 놓고 이렇게 말했다.

"어떤 방법이든 좋으니 스님들에게 이 나무빗을 파십시오. 주어진 기간은 열흘입니다.
가장 많이 판 분을 영업 부장으로 뽑도록 하겠습니다."

스님에게 빗을 팔라는 황당한 제안인지라 마지막까지 시험에 응한 사람은 단 세 사람뿐이었다.
열흘 뒤, 흩어졌던 세 사람이 회사로 돌아왔다.

인사 담당자가 첫 번째 지원자에게 물었다.

"얼마나 팔았습니까?"

"열흘 동안 산속 절에 드나들면서 있는 대로 고생만 하다가, 내려오는 길에 바위에 앉아 두피를 긁고 있는
스님 한 분을 만나 재빨리 빗을 내밀었죠. 그러자 스님이 빗으로 두피를 긁어 보더니 시원하다면서 한 자루를 사더군요."

인사 담당자는 고개를 끄덕이더니 이어서 두 번째 지원자에게 물었다.

"몇 자루 팔았습니까?"

"저는 유명한 산의 고찰을 찾아갔습니다. 산이 높고 바람이 세서 절을 찾는 참배객들의 머리카락이 다 엉켜 버리더군요.
그래서 저는 주지 스님에게 '이 나무빗을 문밖에 비치하면 참배객들이 머리를 단정히 하고 들어오지 않겠습니까?'라고
제안했습니다. 그 산에는 절이 모두 열 곳이었으므로 같은 방법으로 열 자루를 팔게 됐지요."

마지막 세 번째 지원자에게도 같은 질문을 던졌다.

"몇 자루나 팔았습니까?"

"천 자루 팔았습니다."

인사 담당자가 깜짝 놀라며 물었다.

"어떤 방법으로 그렇게 많이 팔았습니까?"

"저는 신자들이 항상 구름처럼 몰려드는 유명한 절을 찾아갔습니다. 그리고 주지 스님을 만나 이런 제안을 했지요.
'신자들이 더 경건한 마음으로 절을 찾게 하기 위해서 기념할 만한 답례품을 전하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제가 가져온 이 나무빗에 적선소(積善梳, 선을 쌓는 빗)라는 세 글자를 새겨 스님이 직접 신자들에게 답례품으로 주시면
어떻겠습니까?' 그러자 주지 스님은 크게 기뻐하시며 그 자리에서 나무빗 천 자루를 사셨습니다.
또한 저에게 앞으로 여러 종류의 빗을 더 만들어 달라고 주문하셨습니다."






덧글

  • 하수처리 2009/07/15 09:09 # 답글

    저도 면접이란 걸 몇 번 봤지만, 저런 류의 질문을 하는 곳은 한 번도 못 만나봤네요. 저런 면접관 한 번 만나라도 볼 수 있담 좋겠는데요... 워낙에 별 따기 같은 일에 모래 사장서 뭐 찾는 일에 기타 등등이 겹치는 일일테지요. 그저... 웃지도 못하지요. ㅎㅎ... 언젠간, 이란 말도 쉬이 못쓰는 세상. ㅎ; 심지어 어떤 곳 면접볼 때 나름대로 대답했던 답을에선 재미나다는 듯이 웃어대고는 예상치 못한 답변... 독특한 분이시네요. 이런 소리 들으며 단독으로 면접을 30여분 치르기도 하였는데... 결과는 바이바이였었더라죠. ㅎㅎ...
  • 김정수 2009/07/15 14:28 #

    그런 경험이 있으셨군요..^^ 면접에 임하는 입장이라면 입술이 바싹바싹 타는 일이죠.
    요즘은 면접의 기술이란 책도 있다는데..
    사회적 실상이 제대로 현실화가 되기까지 참 갈길이 머네요.

    회사에 면접을 보기전에 그 회사에 대해 숙지하고 가는 것이 면접관입장에선 가산점을
    준답니다. 아실테지만요..^^
  • 미도리™ 2009/07/15 09:13 # 답글

    역시 발상의 전환은 중요하군요! ^^
  • 김정수 2009/07/15 14:28 #

    할 수 있다는 생각을 토대로 고정관념을 깨는 것이 영업의 전략이라 할 것 같아요..
    저도 잼있게 읽었답니다.
  • 현율 2009/07/15 20:50 # 답글

    와! 두 번째 면접자의 대답에서도 오오! 했었는데
    세번째 면접자는 정말..멋지네요.
    저는 막연하게, 등긁기 대용?으로 밀고 나가 팔아야 하나..(..) 했었는데,
    예전에 비오는 날 한 사람만 더 태울 수 있는 차를 타고 가다 세 사람 만나 어떻게 할 건지 묻는 면접 질문에서도 감탄했었는데..정말 발상의 전환은 아무나 하는 게 아닌 거 같습니다.ㅎㅎ
  • 김정수 2009/07/16 11:12 #

    아.. 기억나네요.. 맞아요^^

    생각의 발상은 바로 고정관념을 버리는 거라고 생각이 들어요.
  • 앙큼고양 2009/07/18 01:54 # 답글

    구입하고 싶은 책이네요..^^*
  • 김정수 2009/07/18 08:44 #

    네..괜찮은 책이예요.^^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