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제 뇌는 놀이기구 탑승 중 ㅡ.ㅡ 일상 얘기들..





지금 제 뇌는 놀이기구를 타고 있습니다.
게다가 물먹은 솜뭉치를 짊어지고 말이죠. ㅡ.ㅡ;;

주말에 동서내외가 모처럼 놀러 왔는데, 상태가 이 지경인지라 식사때만 챙겨주고
종국엔 방바닥 신세를 질 수 밖에 없었네요.

대화를 지나치게(?) 좋아하는 동서내외의 말들을 주위깊게 들을 수도 없었을 뿐만 아니라
들음과 동시에 바람처럼 뇌를 통과하는데.. 윽! 내 자신도 어이가 없었으니까요.

집에 엄마가 아프면 더 티가 나는걸 아는지라
샤워를 마치고 냉장고에 늘 비치한 감기약을 한웅큼 삼켜먹고 손님이 있건말건 누워 버렸습니다.
동서내외도 퉁퉁 부운 내 두부얼굴의 진도를 파악했는지 동정의 눈길을 보내더군요.
너무 미안했지만 어쩔 수가 없었어요.

그렇게 주말을 정신없는 몸 상태로 식사대접을 마치고..
일요일 오후에 그들을 보낸 뒤, 또 다시 나는 자리에 쓰러졌고, 조금전에 일어났습니다.

꽤 깨끗한 상태는 아니지만( 두통만 없어도 살 것 같은데.. ㅡ.ㅡ)
내일 다시 용석이 새벽밥을 해주고 출근준비를 하는데는 지장이 없을 듯 합니다.

아이고..

감기 조심들 하셔야 합니다.. 쿨럭~!!


덧글

  • boogie 2008/11/02 22:53 # 답글

    토닥토닥~~~~
    힘내세요...
    내복 입어야 겠습니다..^^
  • 김정수 2008/11/03 21:08 #

    내복.. ㅡ.ㅡ;; 눼~
  • 그라드 2008/11/02 23:13 # 답글

    에고.. 얼른 나으시길!!
    따뜻한 유자차 챙겨 드세요~~
  • 김정수 2008/11/03 21:09 #

    아무것도 먹고 싶지 않아서 종일 쫄쫄..굶었더니 머리가 더 어지럽네요.
    가만 생각해보면
    옛날 문병갈때 맛있는 과일사가잖아요..^^ 아픈 사람은 입맛도 없는데 말이죠..ㅋㅋ
  • Bohemian 2008/11/02 23:25 # 답글

    저런! 감기 걸리셨군요.
    얼른 완쾌하시길!

    이번 가을(겸 겨울)엔 건강하셔야죠~
  • 김정수 2008/11/03 21:09 #

    그러게 말예요. 회사 직원들도 죄 걸려서리.. 병동인줄 알았다니까요. ㅡ.ㅡ
  • 미도리™ 2008/11/03 07:18 # 답글

    저런 빠른 쾌유를 빕니다. ^^
    뭐니뭐니해도 건강이 최곱니다. ^^
  • 김정수 2008/11/03 21:09 #

    감사합니다. 건강 최고!
  • sound 2008/11/03 12:51 # 삭제 답글

    아고;; 저런 날씨가 갑자기 추워지니까 감기 심하게 걸리셨나봐요.
    감기 언른 나으시기를..
  • 김정수 2008/11/03 21:10 #

    네.. 약 먹고 일찍 잘께요. 감사합니다.^^
  • 시골친척집 2008/11/03 13:30 # 삭제 답글

    한번씩 어지러울때는 정신없죠
    저도 이유는 모르겠고
    가끔식 어지러울때는 모든것이 울렁이입니다
    mri해도 암 이상없다는데..
    한숨 자는게 최고더라구요~
  • 김정수 2008/11/03 21:10 #

    그러게말예요. 약 먹으면 바로 졸리더라고요.. 푹 자고 나서 내일이면 너끈했음 좋겠어요.
  • 별사탕 2008/11/03 17:00 # 삭제 답글

    지금은 좀 어떠신지요...?
    빨리 회복되시길 바래요...
    첫째가 건강... 아시죠~
    11월도 행복한 달 되시길 바라며
    가정에 행복과 사랑이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 김정수 2008/11/03 21:10 #

    에고. 별사탕님도 걱정해주시는데 빨랑 나을께요. ㅡ.ㅡ 꾸벅.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6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