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 버스 안에서. 엄마가 웃기는 방




대운하 시찰중이신..



버스 안에서.



갑자기 낭심-_-; xx깡이 미치도록 먹고 싶어졌다!
하지만... 주머니엔 800원뿐...

아~ 이게 무슨 운명의 장난이란 말인가...

버스비는 400원... xx은 500원...
하지만 난 미치도록 xx깡이 먹고 싶었다.

그래서 500원으로 xx깡을 사고
300원을 버스비로 넣고 모르는 척하면
모든 것이 잘될 것만 같았다!

결국 버스가 오고,
난 3백원을 넣고 뒷좌석으로 가서

맛나게 xx깡을 먹고있는데
갑자기 운전기사 아저씨가 와보라는거다.

(.. ㅜ_ㅠ ..)


xx깡 들고가기가 쫌 그래서 일단 의자 위에 두고
아저씨에게 가니

'다음부터 그러지 말라'며 별말 않하는거였다 ㅎㅎ

"빨랑 xx깡 먹어야지~"

이런 생각으로 뒤를 돌아보는데
왠 쌩양아치 고딩 4명이서 뒷좌석에 앉아
내 xx깡을 먹고있었다. -_-^

무서웠지만 미칠듯한 스피드로 그 양아치들에게 다가가
한쪽 손을 내밀고 당당히 말했다!

"나 줘!" -_-...

그놈들은 뭐가 그리 웃긴지 실실 웃으면서
딸랑 xx깡 1개를 주는것이었다.

이런~ 썅 지금 장난하나...

억울하고 분해서 눈시울까지 붉어진 것 같았다.

"더 줘!"

그러자 그놈들은 약간 당황한듯 2개를 주는 거다.

먹고싶었다...

하지만 무서웠다...

"또 줘..."

그러니까 지들끼리 쑥덕거리면서
다섯개쯤 쥐어주는 것이었다.
눈물이 고이고..
이젠 드러워서 안먹는다는 심정으로 돌아섰다.

.
.
.
.
.
.
.
.
.
.
.
.
내가 아까 앉았던 의자 위에
xx깡 한봉지가 놓여져 있었다.







덧글

  • Gadenia 2008/07/25 09:03 # 답글

    ㅎㅎ 저라면 '에라이 잘먹고 잘살아라' 하고 포기해버렸을듯.. ㅋ
  • 김정수 2008/07/25 10:04 #

    Gadenia님..ㅋㅋ 전 그 학생 충분히 공감하는걸요? 저도 엄청 없이(?) 학창시절을 보낸터라.
    반전이 기가막히죠? ^^
  • 시릴르 2008/07/25 09:42 # 답글

    다른것보다 운하 시찰모습을 찍은 저 사진에 눈이 가요;;;
  • 김정수 2008/07/25 10:05 #

    시릴르님.. 저도 저 이미지보고 뒤집어 졌다는..^^;;;
  • 하늘나무 2008/07/25 20:38 # 답글

    헐... 어쩜 좋아요...
  • 김정수 2008/07/27 22:10 #

    하늘나무님.. ^^; 조금 지난 유머같아요. 요즘 버스요금이 학생이 800원이죠?
  • 이너플라잇 2008/07/28 12:07 # 답글

    으하하하하하...너무 웃겨요....으하하하하하
  • 김정수 2008/07/28 14:01 #

    ㅋㅋㅋ 잼있쬬?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