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간 아들과 어머니의 계급별 편지내용 엄마가 웃기는 방





부모님전 상서


북풍한설 몰아치는 겨울날 불초소생 문안 여쭙습니다.
저는 항상 배불리 먹고 잘 보살펴 주는 고참들 덕분에 잘 지내고 있습니다.
걱정하지 마시고 대한의 씩씩한 남아가 되어 돌아갈 때까지 잘 지내십시오.


엄마의 답장


사랑하는 아들에게

군대 가고 소포로 온 네 사복을 보고 밤새 울었다.
추운 날씨에 우리 막둥이 감기나 안 걸리고 생활하는지 이 엄마는 항상 걱정이다
집안은 모두 편안하니 걱정하지 말고 씩씩하게 군생활 하길 바라마.


일병때


어머니에게

열라 빡쎈 훈련이 얼마 안 남았는데 어제 무좀 걸린 발이 도져서 걱정입니다. 군의관에게 진료를 받았더니 배탈약을 줍니다.
용돈이 다 떨어졌는데 보내주지 않으면 옆 관물대를 뒤질지도 모르겠습니다.


엄마의 답장


아들에게

휴가 나와서 네가 쓴 용돈 때문에 한 달 가계부가 정리가 안 된다.
그래도 네가 잘 먹고 푹쉬고 돌아가는 모습을 보니 기분은 나쁘지 않구나.
다음번 휴가 나올 땐 미리 알려주기 바란다.
돈을 모아놔야 하거든.
그리고 군복 맞추는 값은 입금시켰으니 좋은 걸로 장만해라
(아빠 군대때는 그냥 줬다던데....)


상병때


엄마에게

왜 면회를 안 오는 거야!
어제 김일병 엄마는 먹을 거 잔뜩 사들고 와서 내무실에 풀고 외박 나가서는 아나고회도 먹었다 더라.
엄마는 어떤 땐 내 친엄마가 아닌 것 같애 투덜투덜....



엄마의 답장


아들아!

수신자 부담 전화는 이제 그만하기 바란다.
어째서 너는 군생활을 하면서 전화를 그렇게나 자주 할수 있는지 모르겠구나.
그리고 무슨 놈의 휴가는 그렇게 자주 나오냐.
누굴 닮아 저 모양이냐고 어제는 아빠와 둘이 피터지게 싸웠다.
내가 이겨서 너는 아빠를 닮은 것으로 결정났다.


병장때


어떻게 군 생활을 지금까지 했나 용해.
보내준 무쓰가 다 떨어졌으니 하나 더 보내줘.
헤어스타일이 영 자세가 안잡혀.
어제는 내가 몰던 탱크가 뒤집어 져서 고장 났는데 내가 고쳐야 된대.
엄마 100만원이면 어떻게 할수가 있을것 같은데.


엄마의 답장


너 보직이 p.x병이란 진실을 이제 알아냈다.
그동안 탱크 고치는데 가져간 돈 좋은 말할때 반납하기 바란다.
가정형편이 어려우니 말뚝 박아서 생활해 주면 좋겠다.
니가 쓰던 방은 어제부터 옷방으로 쓰고 있다.
벌써 26개월이 다 지나간 걸 보니 착잡하기 그지없다. 그리고그부대에서 나오지말고 살길바란다


덧글

  • Bohemian 2008/07/13 23:18 # 답글

    재미있는 유머군요..ㅋㅋ 군대시절을 회상하게도 하고..^^;

    아무리 그래도 전방의 겨울을 매년 맞이해야하는 아들을 보고 싶은 어머님은 안계시겠죠..^^;

    그리고 이번 여름은 폭염인데 .. 철모 속 온도 때문에 사망하는 군인들이 없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모든 아들을 군대에 보내신 우리의 어머님들 화이팅.!

    (참고로 어머님들! 군대 월급 많이 올라서 돈 안보내주셔도 애들 배터지게 먹고 살 수 있어요~ ㅋㅋ담배만 끊게 하세요~ ㅋㅋ)
  • 김정수 2008/07/14 17:02 #

    Bohemian님.. 잼있죠? 참고사항이 아주 더 즐겁게 하네요. 하하
  • 시릴르 2008/07/14 15:19 # 답글

    끄응;;;; 이것참 뭐라고 부정하기가 힘든 현실;;;

    쓸데없는 지출만 줄인다면 월급으로 충분히 먹고살고 쓰지요. 제 경우는 책사느라 왕창 써버려서 수중에 남는 월급이;;;
  • 김정수 2008/07/14 17:02 #

    시릴르님.. 아항~ 그렇겠네요. 책 사보기엔 좀 부족할것 같다는..^^ 얼마나 많은 독서를 하셨는지 감이 오네요^^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