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명사진 헤프닝. 우리집 앨범방





새 학년이 되면, 학교에서는 학생증이나 생활기록부등에 부착할 반명함판 사진을 내라고 한다.

3월 초에 가까운 애경역사내에 있는 사진관에서 우리집 두 아들이 사진을 찍었다.
그런데 나온 사진을 보고 집안 식구 모두 배가 아프게 웃었다.
용희가 정말 느끼(?)하게 나왔기 때문이었다.

이유 인즉,
사진관 직원이 각도가 잘 맞게 뽑기 위해서 용희에게 몸을 약간 틀도록 요구를 했고,
얼굴도 얼짱각도에 맞춰 약간 낮추라고 했던 모양이었다.
용희는 이왕이면 멋지게 찍히고 싶은 마음으로 얼굴을 낮추고 또 낮췄다고 한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미소를 날렸는데..

용희는 사진을 보자마자 좌절모드로 들어갔고,
식구들은 용희 덕분에 기분좋은 하루를 보냈다.
내 생각에 용희는 아무리 커도 집안의 귀염둥이 막둥이일 듯 싶다.^^




덧글

  • 자미 2008/03/12 12:39 # 답글

    귀엽습니다.. 얼짱각도^^
  • 하늘처럼™ 2008/03/12 12:45 # 답글

    ㅎㅎ 귀여워라~
  • 뽀스 2008/03/12 12:52 # 답글

    오~ 오~
    얼짱각도인데요? ㅋ
  • 2008/03/12 13:04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롤리팝 2008/03/12 13:23 # 답글

    히히히 저도 곧 증명사진 찍어야 되는데 워낙 사진발이 안받는 편이라 걱정되요 ^^;
  • ZORBA 2008/03/12 13:34 # 답글

    귀여워요 ㅋ 잘생겼네요~
  • 시엔 2008/03/12 14:53 # 답글

    왜요 잘 나왔는 걸요~ 좋습니다 얼짱각도
    좌절 안해도 될 것 같아요 ㅎㅎ
  • 김정수 2008/03/12 16:10 # 답글

    ^ㅡ^ 그런가요? 우리 용희가 덧글을 보고 기분 좀 풀었으면 좋겠는걸요? 하하하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6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