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말하는 법을 몰랐던 거예요. 책읽는 방(국내)





화가로서 교직에 몸을 담고 있는 박 선생은 결혼 적령기가 되어 맞선을 보게 되었다.
맞선 상대에게 결혼 후 그림을 계속 그릴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겠느냐고 물었다.

"그럼요, 화가이신데 당연히 그림을 그려야지요. 제가 붓도 사주고 물감도 사주겠습니다."

그렇게해서 결혼을 했다.
하지만 결혼 후 직장에 다니랴, 가정 일하랴, 그림을 계속 그린다는 것이 쉽지가 않았다.
거기에다가 남편 직업상 이사를 자주 다니다보니 지금까지 그려놓은 그림마져도 망가져 가고 있었다.
박 선생은 마음이 찢어지는 것 같았다.
그림을 계속 그려 전시회를 여는게 그의 평생소원이었기 때문이다.

어느 날 남편에게 물었다.

"그림 그리는 것 어떻게 생각해요?"

남편이 대답했다.

"그저 한 마디로 사치지 뭐!"

그 말을 들으니 죽고 싶은 심정이었다.

"내가 짐슴하고 결혼했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마음 먹었다.

'이제 당신과는 끝이다.'

그 후론 늘 찬밥만 주었다.
그런데 희한한 것은 남편을 그런 마음으로 대한 후부터 자신의 몸이
급속도로 나빠져 꼼짝도 못하게 되고 말았다.
급기야는 눈동자까지 풀려 다 죽게 되었다.
박 선생이 바라는 것은 큰 것이 아니었다. 그저 남편으로부터

"내가 군인이다 보니 1년에 한 번씩 이사하게 되어 당신의 꿈을 키워주지 못하는 점 정말 미안하오."

이 말 한마디를 듣고 싶었을 뿐이었다.

그러던 중 박선생이 의사소통법을 배웠다.
어느 날 전과는 달리 배운 대로 자신의 심정을 남편에게 전했다.

"여보, 이사를 너무 다니니까 작품이 다 망가져서 내 뼈가 깨지는 것 같아요.
작품전 한 번만 하고 그만두고 싶어요."

그런데 놀라운 것은 지금까지 그렇게 말을 해도 "그럼, 그거 한 마디로 사치지 뭐!"하고
말하던 사람이 비난하지 않고 안타까운 심정을 이야기하자 남편은 흔쾌히 "언제 기회 있으면 한 번 엽시다."
라고 말하는 것이었다.

그렇게 해서 박 선생은 지금까지 세 차례의 그림 전시회를 열었고
이제는 그림에 관해서는 원도, 한도 없어졌다.
이따금 엉뚱한 질문을 하는 한 학생이 박 선생의 강의를 듣고서 이렇게 물었다.

"선생님, 짐승과 같은 남편에게 찬밥을 주면서 선생님도 함께 찬밥을 드셨어요?
아니면 혼자 따뜻한 밥을 드셨어요?"

강의실 안은 온통 웃음바다가 되고 말았다.

"전 굶을 때가 많았어요."

박 선생이 나지막한 소리로 이렇게 말했다.

"지금까지 남편은 피도, 눈물도 없는 사람인 줄 알았어요.
그런데 그게 아니었어요. 내가 말하는 법을 몰랐던 거예요."






덧글

  • Mc뭉 2007/12/03 22:43 # 답글

    말의 소중함은 항상 느끼지만, 소중하게 사용하는 것이 어려운 것같아요...
  • Bohemian 2007/12/03 23:12 # 답글

    !!!!!!
    정말 공감하는 이야깁니다. 여성분들! 제발 남자들한테 '말'로 표현해 주세요!
    남자는 멍청해서 말하지 않으면 몰라요~^^:
  • 이너플라잇 2007/12/04 02:54 # 답글

    동감합니다...말은 많이 하는데, 방식을 모르고 그냥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림을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을게 아니라,
    그림이 내게 어떤의미인지, 내게 무엇인지,,,
    내가 지금 어떠하다고...알려주는거..그게 배려가 아닌가 싶습니다...
  • 해와그리 2007/12/04 09:10 # 답글

    아침부터 따뜻한 얘기 감사합니다.~
  • nangurjin 2007/12/04 11:41 # 삭제 답글

    전 정말 공감하는 글이네요. 그저 상식적으로의 공감이 아니라 결혼 7 년을 지내고 보니..체험으로 공감이 됩니다. 저 역시도 맞벌이를 하면서 남편의 이런저런 일에 섭섭했는데..그 섭섭함을 짜증으로 풀어나가니까 오히려~ 역 효과 밖에 남지 않더라구요~
    상대를 변화시키려는 본인이 먼저 맘을 열고 변해야 하지요..
  • 김정수 2007/12/04 20:00 # 답글

    Mc몽님.. 정확한 느낌이세요. 말의 표현은 머리 속에서만 생각하면 안된다는 중요한 사례라 하겠죠.
    상대에게 정확히 전달할 줄 아는 것도 능력인 것 같아요^^

    Bohemian님.. 하하하^^;; 깜짝 놀랐잖아요.
    여자들은(나도 여자지만) 왜그렇게 지래 헤아려주지 않는다고 투정부리는지 모르겠어요.

    이너님.. 맞아요. 자신이 생각하는 비중을 정확히 상대에게 말할 줄 아는 능력을 길러야 하겠죠? ^^
  • 김정수 2007/12/04 20:01 # 답글

    해와그리님.. 저도 감사합니다.^^ 좋은 글은 공유하자는게 제 원칙이거든요.

    nangurijin님.. 결혼 7년차시군요.^^
    10년까진 계속해서 신경전이 있을겁니다. 10년 넘으면 서로가 눈빛만 봐도 아는사이가되더군요.ㅋㅋ
    맘을 오픈하는게 참 부부지간에도 힘든일인가봐요.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