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 여름장마? 일상 얘기들..





지난 주말에 시골에서 배추를 뽑아왔다.
형님이 굳이 내 친정까지 챙겨주시는 덕에 돌아오는 무쏘 트렁크는 배추와 열무로 출렁거렸다.
돈으로 사면 얼마나 될까..계산에 앞서 아무 조건없이 주는 따스한 배려와 정에
배추가 금값이라는 메스컴의 난리법석이상으로 내겐 이미 금배추였다.^^

내일 김장을 할 예정이다.
어머니는 며칠 전부터 전투에 임하는 군인처럼 김장에 들어갈 파며 무를 준비하시며 걱정으로 무장하셨다.
내일 김장으로 부산을 떨 생각하니 사무실에 있건만, 주부스트레스가 꾀병처럼 낮부터 밀려왔다.

이왕 하는거, 즐겁게 겨울나기준비를 하자고 으쓱 회사문을 나서려니,
파카입은 내가 무색하게 여름장맛비가 쏟아지고 있었다. 오늘 종일 왔댄다.
어머나! 벼락도 친다.
그래도 가야된다.
비가오면 왜 난 조급해 지는 걸까?
누가 다리를 잡는 것도 아닌데 발걸음이 빨라진다.

하지만 걱정한 일이 벌어지고야 말았다.
역사에서 집으로 돌아오는 10분의 거리에서 범람(?)한 하수구 빗물에 바지가 다 젖고
급기야 커브길 대리석 보도블럭에 보기좋게 미끄러져 버렸다.
우산은 어느새 뒤집어져 나뒹굴고 있고, 새로 산 털옷은 비범벅이 되버린 후!
게다가 용희 주려고 붕어빵까지 샀는데.. 어디갔지? ㅜ.ㅜ

비맞은 생쥐꼴로 들어온 며느리를 입을 다물지 못하고 맞이하시는 어머니.

아무튼 집에 오니 좋다.
마치 큰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여행자처럼 쇼파에 벌렁 누워버렸다.
엉덩이가 욱씬거린다.
내일 김장 얼렁 하고 쉬어야지.


ps. 김장 기념사진


올해는 30포기 했다. 뿌듯한 이 기분..^^

덧글

  • 하늘처럼™ 2007/11/23 22:04 # 답글

    퇴근길이 험난하셨네요..
    몸엔 무리가 없으셨나 모르겠어요..
    저희 엄마도 배추랑 무를 거의 거저 얻어서 김장했다고 하시더라구요..
    전 곧 낼름 가서 김장김치 얻어와야겠어요..^^;

    내일 몇달치 든든한 반찬 준비 하세요..
  • 장딸 2007/11/24 11:54 # 답글

    어제 비가 엄청나게 왔죠? 저도 비슷한 일을 겪었답니다. 집에 와서 몸을 뉘는데 얼마나 좋던지요.
    오늘은 아이들이 맛난 새김치 먹으며 좋아하겠네요~ 맛나게 드세요 ^^
  • 김정수 2007/11/25 14:32 # 답글

    하늘처럼님.. 네.. 방금 무사히 김장 마치고 쉬고 있습니다.
    안부글 읽으니 마음이 푸근해져요.^^ 감사합니다.

    장딸님.. 그러게요. 그젠 왜그렇게 비가왔대요? ㅡ.ㅡ;;
    오늘 날씨 참 좋습니다.
    김장이 참 맛있게 담궈졌답니다. 뿌듯해요. 히히
  • 이너플라잇 2007/11/27 00:51 # 답글

    와~~~~~~~~~~~9통이나 되는 김치들...부럽습니다....
    올해 배추값도 비싸고..건강한 배추들 찾기도 어렵다고 하는데...
    어쨌든...비오는 퇴근길 고생많이 하셨어요.... 맛있게 보여요...
  • 찬솔 2007/11/27 08:01 # 답글

    저도 주말에 시댁에서 김장하고 왔어요~
    몸이 무거운지라 크게 도움은 못 되었지만 잔심부름하면서 차곡차곡 쌓여가는 김치통을 보니 하는 일도 없지만 괜히 뿌듯하더라구요~ ㅋㅋ
    식구도 적은 저희 집은 김치 딱 한통만 가지고 오려 했는데 시어머니께서 또 무김치며 동치미며 싸주시는 바람에 또 한가득 김치를 가지고 왔네요~
    언제 다 먹을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감사하며 맛있게 먹어야겠지요..

    정수님도 김장하시느라 고생 많이 하셨구요.. 기념사진을 보니 괜히 보고 있는 저까지 뿌듯해지네요~
    맛있게 드세요~~~ ^^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