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지 않는 격려. 엄마의 산책길






미국에 한 중년 부부가 있었는데 아내의 시력이 너무 나빠서 눈 수술을 했다.
그런데 수술이 잘못되어 실명을 하고 말았다.
그후 남편은 매일같이 아내의 직장까지 아내를 출근시켜주고 하루 일과가 끝난 후에는 집까지 데려다주었다.

그런데 어느 날 갑자기 남편이 아내에게 서로 직장이 너무 머니 혼자 출근하라고 말했다.
이 말에 아내는 남편에게 너무나 섭섭했고 사랑하는 남편이 그런 말을 한 것에 대해 배신감까지 느꼈다.
그리곤 이를 악물고 살아야겠다는 결심을 한 후, 그 다음날부터 혼자 출근하기 시작했다.

지팡이를 가지고 버스를 타고 하면서 많이 넘어지기도 하고, 울기도 하면서 혼자 다니는 훈련을 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어느 정도 익숙해진 2년….

버스 운전기사가 어느날 이 부인에게 이렇게 얘기했다.

“아줌마는 복도 많소.
매일 남편이 버스에 함께 앉아 있어주고 부인이 직장 건물에 들어가는 순간까지
지켜보다가 등 뒤에서 손을 흔들어주는 보이지 않는 격려를 해주니까요.”

이 말을 들은 부인은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다.


-펌.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