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석이 고등학교 입학 하던 날. 우리집 앨범방




잠깐 쉬는 시간을 줘도 자리를 뜨지 않고 긴장한 듯 자리를 지키로 있는 용석이



우리집 장남이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오늘은 남편을 비롯한 우리 식구들 모두
상기된 마음으로 아침을 맞았다.
아이의 첫 시작을 축복이라도 하듯 달디단 봄비가 밤새 내려 주었다.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고등학교 생활을 하는 터라 나도 새벽 5시 반에 깨서
부산을 떨며 용석이 밥을 챙겨 먹였다. 아.. 눈꺼풀이 왜 이렇게 무거운거야..

다행히 용석이는 나름대로 각오가 있었는지 이른 새벽 아침임에도
아무 짜증없이 새로운 고등학교 생활 버튼을 묵묵히 받아드리는 듯 했다.
남편 양복처럼 멋진 교복을 척척 입는데 나도 모르게 가슴이 뭉클해져 왔다.

용석이는 정상 등교를 하고 어머니를 모시고 남편과 고등학교 강당으로 가는데
나도 모르게 자세가 정숙해 진다.

첫 정이라 그런가.
용석이의 모든 시작은 아이 못지 않게 내가슴이 떨린다.
초등학교 입학식 하던 날도 그랬고, 옹종종하게 치뤘던 초등학교 첫번째 운동회 때도 그랬다.
중학교 입학식때는 너무 떨려서 눈시울이 뜨거웠었고
오늘, 고등학교 입학식때 역시 긴장한 용석이 만큼이나 가슴이 방망이질을 했다.

모든 과정은 자신과의 싸움일 것이다.
성숙해지는 첫번째 날개짓을 하는 고등학교 시절을 이렇게 용석이와 나는 같이 시작하고 있었다.








첫 손자 사랑이 각별하신 어머니도 참석하셨다.



남편과 용석이. 키가 더 크다




핑백

덧글

  • 에린지움 2007/03/02 22:18 # 답글

    아드님 고교입학을 축하드립니다. 씩씩하게 잘 학창생활 보내길 바랍니다 ^ㅡ^
  • ▒夢中人▒ 2007/03/02 23:39 # 답글

    정말 의젓해보이네요. 저도 고등학교 교복을 입으면서 어른이 되어가나보다 싶었었는데 :)
  • FAZZ 2007/03/02 23:44 # 답글

    고교생활 3년.... 그립군요 ^^
  • D-cat 2007/03/03 00:28 # 답글

    ㅎㅎ긴장한게 눈에 보이네요.
    즐거운 고등학교 생활을 했으면 하네요.
    저는 즐기질 못해서 항상 아쉽답니다.
  • Newtype 2007/03/03 02:03 # 답글

    입학식날 부모님과 할머니가 오셔서 사진도 찍어주고...
    아드님이 행복했겠어요. ^^
  • 김정수 2007/03/03 08:44 # 답글

    감사합니다. 축하해주셔서..
    ^^ 학교생활 잘 할거라 믿어요. 그리고 원하는 대학에도.. ^^;;
  • 은다현 2007/03/03 09:18 # 답글

    우와아... 벌서 고등학생?
    왜 자꾸 난 디게 어린애들인줄 알고 있었지^ㅡ^;;
    힘든 입시문턱에 접어들었군요,
    고등학교 때 뭐든 가장 많이 한 것 같아요,
    가장 많이 공부하고, 가장 많이 먹고, 가장 많이 놀고,..
    ㅋㅋㅋ
  • 지연 2007/03/03 17:16 # 답글

    제가 다 가슴이 뭉클해지네요. 전 제친구 아들이 유치원에 들어가는것보고도 가슴이 뭉클해지던데
    김정수님께선 본인의 아들이 저렇게 늠륵하게 고등학교에 들어가니 얼마나 가슴이 찡하셨겠어요.
    건강하고 활기차고 착실하게 고등학교생활 잘 해나가리라 믿습니다.

    저렇게 늠름하게 아들 키우신거보면 참으로 부럽습니다.
  • finally 2007/03/03 18:36 # 삭제 답글

    흠..
    제 블로그에 댓글 감사드립니다. 저도 타고 들어와봤는데 오자마자 사진이 눈에 띄네요.. 교복입어본지 꽤 된거 같은데.. 그때가 그립지만 그때로 돌아가고 싶진 않습니다. 참 이상하죠? ㅋ
  • jsoo 2007/03/03 18:49 # 답글

    첫정... 그런거 같아요...

    저도 어제 입학식하고 오늘 첫등교 시켰는데.... 자꾸만 큰 아이를 볼때마다 뭉클해지더라구요...

    저희는 겨우 초등인데도 입학식 하고와서 남편이랑 창우랑 건배하며 새 학교생활을 잘 해보자는 다짐도 했는데 님의 아드님처럼 고등학교에 간다고 생각하니... 정말 마음이 넘치네요...

    아빠보다 커버린 아드님이 정말 대견합니다~!!!
  • Gadenia 2007/03/04 15:43 # 답글

    우와.. 벌써 고등학생이군요.. 사진속의 용석이는 늘 의젓한 모습인지라 정수님 꽤 든든하시겠어요.
    저도 요새 양가에서 2세에 대한 압박을 받고 있는지라.. ^^;;
    건강하셨죠? ^_^
  • 김정수 2007/03/04 20:19 # 답글

    다들 벌써 아들이 고등학생이냐고 놀라듯 축하해 주십니다.
    인생에서 고등학교 시절 3년은 최고의 자신과 싸움의 시기라 하겠지요. 다들 경험하셨겠지만요.^^
    열심히 해주리라 믿고요. 저도 최선을 다해 뒷바라지 해야겠다고 다짐해 봅니다. 격려와 축하 감사드립니다.

    Gadenia님.. 당연히 압박받으시겠지요. 올해 꼭 좋은 소식 기다리겠습니다.^^
  • 소마 2007/03/04 22:38 # 답글

    어이쿠, 아이가 고등학교에 입학을 하네요! (놀래버렸습니다^^;)
    거두절미하고, 축하드립니다!^^
  • 영화처럼 2010/09/10 09:26 # 답글

    링크따라 또 읽었네요^^
    용석이의 입학식 때 마다 찡하셨단 말씀 십분 이해가 갑니다.
    전 수로 유치원 졸업식 때 얼마나 울었던지...부끄부끄
    입학식 때도 가슴이 울렁거려 죽을뻔 했지요.
    또 졸업과 입학식을 거쳐갈 때 마다 얼마나 뭉끌할지...정수님 글을 읽으며 가슴이 먹먹하네요.
    지금 얼마나 장하세요.^^
  • 피리새 2010/12/09 14:23 # 답글

    블로그를 잘보았습니다.

    제가 우연히 생강국사를 보게 되었는데,

    책이 너무 좋아서 생강국사, 생강생물 추천합니다^^


    EBS교육방송에서 강의하시는 최태성, 이희명, 김진영 선생님들이

    직접 참여하셔서 만화로 구성한 참고서(자습서, 교과서)입니다.


    생강국사는 만화로 되어 있어서 이해가 쉽고 술술 잘 넘어가네요.

    그런데 인터넷 주문할 때 분명히 생강국사는 3권인데, 1~2권만 팔더라

    고요.


    그래서 회사블로그에 들렀는데 아직 3권이 안 나왔구요,

    매일 하루하루 생강국사 3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저는 이 책이 너무나 좋습니다. 시험점수를 내면 ‘10점 만점에 10점!’ 이

    에요.

    특히 1권 저자 최태성 선생님도 좋아합니다.

    현재 EBS 교육방송 탐스런 한국근현대사 강의 듣고 있는데, 그 강의를 하는 선생님이

    최태성 선생님입니다.


    지금 우리 고등학교학생들은 비싼 인강도 듣고 새빠지게 공부하면서 학

    문의 즐거움을 모릅니다.


    물론 저도 안 느끼고 있습니다.

    공부의 즐거움을 열어줄 교재는 ‘생강’입니다.

    싸고! 재밌고! 이해하기 쉽고! 모든게 완벽해요.

    그리고 옛날과 달리 현대인들은 디지털 시대에 익숙해져 있습니다.

    그래서 이 만화 교재가 ‘딱’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좋은책을 써주신 최태성선생님에게 깊은 감사를 드리며

    수능 및 내신과 한국사 시헙에 큰 도움을 주는 책으로 추천하고 갑니다.^0^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5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