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그리움 엄마가 읽는 시






6월, 그리움


-이승철



장마 소식 앞세우고
싱그러운 바람 한 줌
망초 꽃, 꽃대궁 사이를
나비처럼 누빈다.

한강 둔치
갈대밭 풀숲에는
텃새들의 음모(陰謀)가
은밀하게 자라고

텅 빈 벤치엔
땡볕에 말라비틀어져 나뒹구는
한 조각, 희미한 추억 속으로
소나기처럼 쏟아져 내리는 6월

척박(瘠薄)한 가슴속엔
어느 듯, 민들레꽃이 지고
해체된 기억의 파편들이
아픈 살점을 도려내어도

시퍼렇게 멍든 강물을 가르며
베이스 한 소절로 유람선이 떠난 후
헤어지는 아쉬움으로 멈칫거리다
낮달로 뜨는 6월, 그리움...




덧글

  • luvclar 2006/06/19 16:33 # 답글

    음...
    4월엔 4월을 타는 것 같고,
    5월엔 또 5월을 타는 것 같더니..
    6월에도..
  • ▒夢中人▒ 2006/06/20 14:18 # 답글

    뜨거운 태양이 사람을 몽롱하게 만드나봐요^ㅡ^a
  • Kainslain 2006/06/21 19:56 # 답글

    어떻게 이런 표현을 쓸 줄 아는 걸까요? 존경스러워요.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6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