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인 구함. 엄마가 읽는 시







애인 구함


- 송호필


아, 이십오 년 전이다
햇살 간지러운 봄날이었다
산불처럼 여드름이 번지던 우리는 열일곱 살이었다

짝사랑만 있고 애인이 없었다
금세라도 까만 교복을 찢으면 뜨거운 살색
뙤약볕에 자갈밭을 구를 수도 있었던 우리
이팔청춘은 c팔, 애인이 없었다

그때 우리, 너나없이 공책을 찢어
싸인펜으로 갈겨썼던 뜨거운 글씨
지겨운 수학시간 꾸벅꾸벅 졸던 친구
그 실한 등짝에 몰래 붙였던 화약 같은 말

애인구함

친구는 펄쩍 화를 내고 끝내 멱살을 쥐었지만
너나 나나 애인은 꿀처럼 달콤하고
꽃처럼 눈부시다고 생각했다

끝내 주먹다짐에 아까운 코피도 흘렸다만
미치도록 연애하고 싶었다 우리는

밤 열두 시 무서운 서낭당 고개를 넘어
공동묘지 허물어진 무덤 위에 사삐연필도 꽂을 수 있었다
무뚝뚝한 아버지 저녁밥 먹을 때 미친 척
애인구함 종이가 붙어있는 등짝을 내밀 수도 있었다

꽃처럼 예쁜 너
네가 내 애인만 돼준다면!






덧글

  • FAZZ 2006/05/04 15:23 # 답글

    저도 애인 구함 ^^
  • Gadenia 2006/05/04 16:06 # 답글

    ^_^
  • 그라드 2006/05/04 16:53 # 답글

    :)
  • 써니 2006/05/04 18:23 # 답글

    열기 가득한 시... ^^
  • 푸른마음 2006/05/04 22:03 # 답글

    저는 애인 허락을 받고 싶습니다.
  • boogie 2006/05/04 23:06 # 답글

    보이기만 해라...
    정열의 불꽃을 그대에게 바치리라...흑~~~~~
  • 혜광 2006/05/05 20:56 # 답글

    저는요 애인이라고 부르는 그이가 있는데
    그이는 싫은건지 좋은건지
    "애인"아 그러면 "까불고 있네 죽을래" 이런식의 대답만 하더라구요.
  • 홧트 2006/05/05 21:13 # 답글

    제목만 보구선 정수님이 애인 구한다는 줄 알았어요.-_-;;;
  • 김정수 2006/05/06 09:51 # 답글

    그러셨군요..^^;;;

    참 이봄에 더 깊게 느껴지는 시라고 생각합니다..헤~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6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