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에 따라 마시고픈 커피가 다르다. 엄마의 산책길





흐리거나 비오는 날 마시면 좋은 커피

흐리거나 비오는 말은 대기가 저기압이기 때문에
사람들의 기분도 가라앉은 무드가 된다.
이런 날씨에는 분위기나 기분이 모두 차분하고 감성적이 되기 쉬우므로
향기가 있는 커피나 맛이 부드러운 커피가 잘 어울린다.
갓 볶아낸 원두로 향이 강한 커피나 우유를 섞어 맛을 부드럽고 은은하게
만드는 카페라떼 종류가 좋다.

블루 마운틴 : 쓴맛과 신맛이 잘 조화되어 입안에 감도는 잔향이 담백하다.
원두가 비싸서 시중의 블루 마운틴은 다른 브랜드 원두와 섞은 것이 많다.
순수한 블루 마운틴 색은 홍차처럼 맑고 투명한 붉은 자주색이며
맛이나 향기가 다른 원두와 비교가 안 될 정도로 탁월하다.

모카 자바 : 초콜릿을 넣는 모바 자바는 옛날 자바섬에서 초콜릿을 많이 먹기로
유명한 네덜란드 사람들이 이 같은 형태의 커피를 즐겨 마셨다는 데서 유래한 이름이다.
이 명칭은 보통 초콜릿을 넣은 커피에 붙여지고 때로는 커피를 총칭하거나
최상품의 커피에 붙이기도 한다.

에스프레소 : 전통 이탈리아 커피로 고온, 고압으로 짧은 시간에 원두를 추출해
진한 향과 맛이 오래 남는다. 에스프레소와 물을 한모금씩 번갈아 가며 마시고,
다 마신 후 초콜릿 하나를 입안에 녹여 단맛을 즐겨도 좋다.
제대로 만든 에스프레소는 위에 노란 크림층이 생기는데 여기에 바닐라, 시나몬,
초컬릿 등의 가루를 뿌려 향을 첨가해 마시면 좋다.
맛이 진하므로 일반 잔보다는 작은 잔에 마시는 것이 정통.

카페라떼 : 카페라떼는 우유를 넣은 커피로서 보통 에스프레소 같은 진한 커피를
즐기는 유럽인들이 아침에 위의 부담을 덜기 위해 만들었다.
에스프레소 원액에 60~70℃로 데운 우유를 넣고 커피잔 위에 우유 거품을 6㎜ 정도 덮어 만든다.
카페라떼는 나라마다 부르는 이름이 다른데 영국에서는 밀크커피 (Milk Coffee),
프랑스에서는 카페오레(Cafe au lait), 이탈리아에서는 카페라떼 (Cafe Latte)라고 불린다.


화창한 날 마시면 좋은 커피

날씨가 맑고 화창하면 기분도 고조되고 뭔가 신선하고 맑은 음료를 찾게 된다.
이럴 때에는 차가운 커피나 맑게 걸러진 원두 커피가 잘 어울린다.
차가운 생크림이 들어간 아이스 비엔나나 아이스 커피, 계핏가루가 독특한 카푸치노나 맑고
향긋한 헤이즐넛 커피 등이 잘 어울린다.

카푸치노 : 증기를 씐 후 미세하게 거품을 낸 우유를 에스프레소에 넣은 전통 이탈리아 커피.
설탕2개, 생크림, 진한 레귤러 커피, 우유 거품을 차례로 담아낸다.
계핏가루를 위에 뿌려 내기도 하지만 강한 계피향은 커피의 향을 제대로 즐길 수 없기 때문에
굳이 계핏가루를 고집하지 않는다면 달콤한 코코아 가루로 대신해도 좋다.

헤이즐넛 커피 : 가장 널리 알려지고 보편적인 맛으로 달콤하고 그윽한 향기로
이미 마니아가 형성되어 있는 커피의 거장이다. 개암나무 향이 은은한 것이 특징이며
고소하고 향긋한 향으로 우리나라 사람에게 인기가 많다.

아이스 비엔나 : 비엔나 커피는 오스트리아 빈에서 유래되었으며,
그 역사도 3백 년이 넘는다. 차가운 생크림의 부드러움과 뜨거운 커피의 쓴맛,
시간이 지날수록 진해지는 단맛이 한데 어우러져 한 잔의 커피에서 세가지 이상의 맛을
즐길 수 있는 커피. 첫맛은 쓰지만 곧 생크림의 단맛이 올라오므로 스푼으로 젖지 말고
그냥 음미해 마시도록 한다.

브랜드 커피 : 가장 대중적이면서 부담없이 마실 수 있는 커피로 레귤러 커피라고도 한다.
고산지대에서 재배되는 아라비아 원두를 이용해 신선하고 담백한 향이 담긴 묽은 커피.
강하지도 약하지도 않은 원두를 볶아 만들었기 때문에 맛도 보편적인 중간 맛이다.


덧글

  • hannah 2006/04/26 15:51 # 답글

    정수님 요즘 안 그래도 에스프레소 포트만 검색하고 다니는데 거의 결정타를 날리시네요. 오늘 에스크레소로 크레마 가득한 커피 두잔 마셨으니 흐린 날씨에 잘 맞춰서 마신 셈이네요 ^^
  • 하늘처럼™ 2006/04/26 15:51 # 답글

    정수님이 미워지려고 해요.. ㅠㅠ
    커피커피.. ㄲ ㅑ ~
    맛난 라떼가 필요한줄 어찌 아시고..
    달콤한 케익까지 있다면 더더욱 좋을 시기예요..
  • Gadenia 2006/04/26 16:30 # 답글

    아.. 안그래도 지금 막 커피가 땡겼는데..
    오늘은 이상하게 달콤한 마끼야또가 땡겨요. ^^;
  • 윤사장 2006/04/26 16:40 # 답글

    지금 딱 따뜻한 라떼 한잔 싶었는데... 날이 흐려서 그런건가봐요 ^^
  • 정으니 2006/04/26 16:43 # 답글

    전 커피는 잘 안마셔서;
    커피보다 옆에 케익이 무척이나 땡기는군요 -ㅠ-;
  • luvclar 2006/04/26 16:46 # 답글

    비엔나엔 비엔나 커피도 비엔나 쏘시지도 없던데요...
    김정수님.. 요즘 마음이 좀..그러신가봐요.
    스킨이 자주 바뀌는 걸 보면 봄을 타시는 것도 같구.. ^-^;;
  • 김정수 2006/04/26 17:21 # 답글

    히~ 날씨가 이러니까 달콤한 커피한잔 마시고 싶어서요..

    luvclar님 말씀처럼 봄 타나요(들키뿟다^^;)
  • boogie 2006/04/26 20:44 # 답글

    전 날씨 보다는 일을 끝내고 마시는 한잔......헤~
    짐 작업 끝냈는데..한 잔해야 겠습니다..
  • 홧트 2006/04/26 23:33 # 답글

    요즘엔 따뜻하게 우유를 데워서 커피를 타서 마시는 재미에 빠졌답니다.
    너무 늦게 마셔서 탈이긴 하지만...-_-
  • 뽀스 2006/04/27 09:45 # 답글

    전 워낙 커피를 잘 마시지 않으니 그건 잘 모르겠고..
    작년부터인가요?

    날씨의 변화에 따라 잠이 오는 충동(?)이 틀려지더군요.. ㅡㅡ;;;
  • ArborDay 2006/04/27 12:08 # 답글

    전 늘 에스프레소 아니면 블루마운틴이에요.
    물론 집에 있으면 맥심이지만.
  • 디노 2006/04/27 12:44 # 답글

    전 비오는 날이면 헤이즐넛이 땡겨요^^ 평소엔 카페라떼를 마시는 편이지만요(요즘은 속이 안좋아서 커피를 피하는 중이라 아쉽지만..ㅠ_ㅠ) 방금 식사를 끝내서 그런지 향긋한 커피가 땡기네요..ㅎㅎ
  • 아사라뵤 2006/04/27 16:16 # 답글

    무조건 다방커피 ^^;
  • 리이 2006/04/27 16:18 # 답글

    커피는 잘 모르겠어요~ ㅎㅎ 프렌치 바닐라는 어떠세요?
    이게 가장 강렬하게 인상에 남아있는데..
  • 쇳조각 2006/04/28 10:28 # 답글

    음 ... 진짜 블루마운틴을 한 번 마셔본 적이 있는데, 뭐랄까 너무도 평범한 맛의 커피였습니다. 쓴맛과 신맛, 단맛이 완벽한 균형이 잡혀있어서 블루마운틴이라고 말해주지 않으면 그냥 지나칠 정도로 평범하게 완벽한(?) 커피였어요. 대부분의 블루마운틴 빈은 일본에서 수입해간다고 하더군요.
  • ●오뉴● 2006/05/10 13:29 # 답글

    커피는 마시면 마실수록 매일 마시고싶어져요.. 이제 좀 다양하게 마셔보고싶기도 한데^^ 여기서 여러가지 정보 얻어갑니당. 감사
  • Mc뭉 2006/08/05 13:27 # 답글

    아핫...정수님도 북마커하시는구나...보고 놀람..`ㅡ` 북마커에서 놀다가 오게됐네요..^-^
    커피는 역시 밀크커피...프핫..;
  • 김정수 2006/08/05 14:03 # 답글

    ^___^ 그러셨어요?

    저도 원두커피 좋아하지만 형편대로 밀크 자판기 커피도 애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