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 투 동막골. 엄마의 산책길





좀 늦은 감이 있지만 보고싶었던 '웰컴 투 동막골'을 보러 어제
아이들과 함께 영화관을 찾았다.

태백산맥 줄기 어느 한 절벽 틈새에 자리잡은 동화같은 동막골이라는
곳이 주무대로써 이 곳은 전쟁이라는 의미도 모르는 순수한 곳으로
어찌보면 우리들이 꿈꾸는 봄날같은 곳이라 칭해도 좋겠다.
그런 곳에 국군과 인민군과 미연합국이 우연히 한데 모여
빚어지는 갈등과 긴장 그리고 화해의 국면이 1950년대 한국전쟁이라는
우리나라 역사상 큰 획을 그었던 시대적 상황과 함께 한다.

역사상 일어나지 말아야 했던 한국전쟁이 주는 비극을 다시한번 리바이벌 하여
다른 각도로 보여 주었던 영화였는데 또다시 심금을 울리기에 충분한 영화였다.
울창하고 아름다운 숲을 인간의 탐욕한 개발로 동물들을 때려 죽이고
없애는 장면이 클로우즈업되어 겹쳐지는 듯한 안타까움이 영화내내 지속되었다.

추락한 미전투기가 떨어진 동막골을 인민군의 요새지역으로 오인한
연합군은 인천상륙작전의 성공의 여세를 몰아 대대적인 폭격을 시도하고
우리의 남한군과 북한의 인민군(너무나 열악한 고작 5명)이 연합하여
미폭격기를 대항해 무참히 죽지만(당연한 결과겠지만)
그들이 지키고자 발악을 했던 동막골은
사수하게 될거라는 예상을 주며 이영화는 끝난다.

영화이야기 상으로 다소 무거운 소재임에도 불구하고 약간은 낯설은
산골사투리와 단절된 민족이지만 결합되는 상황,
거대한 산돼지의 등장(다소 만화적이기까지 하다^^)
그리고 해맑기 조차한 미친소녀의 등장은 간간히 우리가 진정 웃으며 살고싶은
궁극적인 희망을 깨닫게 만든다.

동막골(아이들처럼 막살라는 뜻이란다)과는 어울리지 않을 세사람들의
상징적인 등장은 현실로 비추어 보더라도 의미하는 것이 크다.
결론은 한민족인 우리 동포는 이젠 다시는 총부리를 맞대지 않아야 한다는
절박한 결론과 그들이 목숨을 바쳐서까지 지키고자 했던 그 무엇이 무엇인지
감독의 의도를 굳히 파악 안해도 관객들은 충분히 공감했으리라 믿는다.

지난 가족과 함께 보면 느꼈던 '마파도'의 느낌처럼
정말 자연스럽고 행복한 삶은
동막골의 제일 어른인 노인이 리수화가 영도력의 비결을 물었을때 말한
"영도력의 비결은 뭐 마이 멕이는 거이지.."라고 말한게 이영화가
추구하고 싶었던 결론이 아닐까.. 생각이 든다.

가장 편안하고 행복된 삶은 오염되지 않은 천연 그대로의 삶이다.


덧글

  • 하늘처럼™ 2005/09/26 16:37 # 답글

    씨익~ 생각만해도 미소가 떠오르는 장면들이 있어요.. ^^
  • 작은세상 2005/09/26 16:58 # 답글

    앗! 저두 봤어요~ ^^
    강혜정의 해맑은 모습이... 정말 예뻐보였어요..
  • 홧트 2005/09/26 18:18 # 답글

    기분좋게 뭉클함을 가져온 영화였어요.^^
  • 은행나무 2005/09/26 19:05 # 답글

    재미있게 알싸한 감동과 함께 본영화입니다..
    다른 영화는 본 사람과 못본 사람이 이야기하면 서로 비슷한데 이영화는 본사람과 못본사람이 확연히 구별되더라구요...^^
  • 졸리 2005/09/26 19:39 # 답글

    에세이를 통해 들어왔습니다. 잔잔한 글들이 마음 편하네요.
    잘 읽고 갑니다. ^^
  • 편지이야기 2005/09/26 20:31 # 답글

    재밌게봤죠.으히히.-ㅅ-)/
  • 김정수 2005/09/26 20:45 # 답글

    하늘처럼™ 님.. 혹시 산돼지가 잡히는 그 장면 아니든가요? 하하..^^;

    작은세상님.. 그러게요. 정말 해맑은 미친소녀 역활을 그리 잘 소화해 내다니..요..^^

    홧트님.. 그랬어요.. 우리나라 영화도 이젠 정말 수준급이죠?
  • 김정수 2005/09/26 20:46 # 답글

    은행나무님.. 맞아요. 본사람과 안본사람의 차이가 극명한 영화. 그러니 보고 말하라고 말하고 싶어요.^^

    졸리님.. 그러셨어요.^^;; 반갑습니다. 자주 뵈요

    편지님.. 힛.. 다시 예전의 닉네임으로 돌아오셨네요. 잘하셨어요^^
  • 롤리팝 2005/09/26 21:23 # 답글

    마지막에 너무 마음이 아파 한없이 울었습니다...온몸이 부르르 떨리더라구요...그래도 그 곳에서의 기억을 가지고 행복하게 가서 다행인거같아요 ㅠㅠ
  • 넋두리 2005/09/26 23:30 # 답글

    감독은 분명히 판타지 장르라고 밝히더군요. 역사상으로 너무 고증하지말고 그냥 영화로써 봐달라고 한 인터뷰가 생각나네요
  • 멍달이 2005/09/27 00:04 # 답글

    헉! 전 아직 못봤는데.... ㅜ.ㅜ
  • 뽀스 2005/09/27 11:55 # 답글

    너무 잼있게 본 영화입니다.
    크크크
    웃고.. 감동적인면도 있고. ^^
  • 해피맘 2005/09/27 16:21 # 답글

    정말 오랫만에 영화를 봤는데 뭉클하며 무언가 가슴 찡한 느낌으로 영화 보는 내내 몸을 앞으로 당겨 보았어요..오랫만에 정겹고 익숙한 강원도 사투리가 무척 정겨웠답니다..^^
  • 김정수 2005/09/27 20:28 # 답글

    롤리팝님.. 우리 애들도 마지막 장면에선 뭉클한지 울더군요.. ㅡ.ㅡ

    넋두리님.. 영화나 드라마보고 고증운운하며 작품의 의도를 상실시키는 사람들.. 좀 별루예요. 저도..ㅡ.ㅡ

    멍달이님.. 비디오로 보면 조금 질이 떨어질텐데..^^;;
  • 김정수 2005/09/27 20:29 # 답글

    뽀스님.. 웃다고 울다가..^^ 12세 이상 등급이라 정말 맘놓고 애들데리고 갈수도 있고..다 좋았어요.

    해피맘님.. 그쵸? 저도 강원도사투리가 그렇게 잼있던지요..하하
  • Bohemian 2005/09/30 01:13 # 답글

    아직 세상은 우리에게 따뜻하다는 걸 이런 영화들을 통해 느낍니다.
  • 랄랄라 2005/10/04 20:32 # 답글

    올해 본 것중 젤 좋았던 영화였어요... 개인적으론.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44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