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이렇게 반가울 때가. 우리집 앨범방


한강시민공원에서 바라본 하늘입니다.



돌아오는 도로 위에서 한강 위에 구름들은 또 어찌나 이쁘던지..



'서울숲공원'은 예전 뚝섬경마장을 시민들을 위해 알차게 꾸며논 공원이더군요.
거인나라 놀이터엔 저도 올라가고 싶은걸 간신히 참았다는 ..ㅋㅋㅋ



서울숲 곳곳이 남녀노소 쉼터로 아쉬움이 없을 정도로 좋았습니다.



꽃사슴 먹이주는 시간과 맞물려 들어가 사슴머리도 쓰다듬어주며 동심을 즐겼습니다.



깊은 하늘위에 춤추며 노는 구름들을 보며 가을을 시작하시죠.



처서가 지나자 한반도에 머물러 있던 더위도 더이상 버티지 못하고 순식간에 떠난 기분입니다.
시원해서 좋긴한데, 좀 당황스럽네요. ㅋㅋㅋㅋ 다음부턴 이러기 없기.
그동안 진드기처럼 징글징글하게 붙어있던 더위가 사라진 기분이 들자 기분이 업된 것은 저뿐이 아니더군요.
남편은 가볍게 움직일 근교 산책장소 리스트 중에서 '서울숲공원'을 가자고 제안했습니다.

그리하여 식구들 아침을 챙겨주고 차에 올라탔습니다.
창문을 활짝 열고 달리니 시작하니 행복게이지가 점점 오르기 시작합니다.
아직은 더운 바람이 간간히 있었지만 곧 가을이 올 것이라는 예감은 변함이 없었습니다.
아득한 구름들의 자유로움이 끝없이 펼쳐진 하늘에서 분주하더군요.
잠깐 한 눈을 팔면 어느새 멋진 하늘 캠퍼스에 작품들이 짠~ 하고 마술처럼 다른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서울숲공원은 예전 뚝섬경마장을 시민들의 쉼터로 개조한 곳이더군요.
각박한 일상에서 벗어나 잠시라도 힐링할 곳을 찾을 사람들이 있다면 쉼터로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아시는 분들도 꽤 많겠지만 직접 와보니 정말 좋더군요.
음식점이 없으니 도시락과 돗자리 준비를 하면 아주 훌륭합니다. 특히 아이들 키우시는 분들은 강추입니다.
아이들 놀이터가 테마별로 꾸며져 있어서 교육면으로도 좋습니다.
경마장 공간이라 그 규모가 상당하고 산책코스지만 운동량도 꽤 됩니다. ㅋㅋㅋㅋ
우리는 꽃사슴 먹이주는 시간에 겹쳐서 가까운 곳에서 사슴구경 실컷 하고 왔답니다. 2시부터 하니 참고하시고요.

집으로 바로 돌아가지 않고 한강시민공원(거북선 나룻터)에 들려 가볍게 컵라면과 삼각김밥으로 점심을 때우고
조금 더 가을맞이를 했습니다.
넓게 펼쳐진 하늘에 자유로운 구름들이 한강의 넉넉한 풍경과 어우러져 자연스럽게 힐링이 되더군요.
놀랍게도 한강시민공원엔 간간이 코스모스도 보였습니다.
그렇군요. 코스모스가 하나 둘 인사할 시기였습니다.

모든 것은 때가 있는 것 같습니다.
지금은 가을을 즐길 때네요.






독특한 상상력의 마침표, 초현실주의 작품. 엄마의 산책길




초현실주의 미술의 거장 블라디미르 쿠쉬 (Vladimir Kush) 의 작품세계입니다.
아름다운 색채감으로 비현실적인 세계를 담아낸 독창적인 상상력이 돋보입니다.
더 많은 작품을 감상하실 분들은 아래안내문을 클릭하세요~!














더 감상하시겠어요? 여기를 클릭하시면 됩니다. ^^

너무 더워 움직일 수가 없을 지경입니다. 일상 얘기들..




요즘 베스킨라벤스에서 프렌즈팝 경품 이벤트를 하고 있더군요.



파인트하나 주문했다가 '경품 1등' 당첨되서 29,000원짜리 케익을 물어왔다는..ㅋㅋ



모처럼 꿀맛같은 휴식을 취하는 용석이와 형 옆에서 딱 달라붙어있는 휴가나온 용희모습입니다.ㅋㅋ




근 한달 이상동안 30도가 넘는 더위를 유지하고 있네요. 완벽한 가뭄입니다.;;;
올해는 태풍 하나, 비 한번 시원하게 내리지 않고 한반도에 그나마 남아있는 물기들을 바짝 말릴 작정인가 봅니다.
아파트 파이프관이 달궈져서 찬물을 켜도 뜨끈한 물이 쏟아지네요.
이렇게 계속되는 가뭄이다보니 4대 강 사업으로 8개 보를 쌓은 낙동강이 더 크게 걱정이 되는군요.
이번 달 말까지는 이렇게 계속 덥다는데 정말 어찌 견딜지 막막합니다.

주말을 끼고 용희가 휴가를 나왔고, 모처럼 용석이도 삼성에 제출될 제안서가 본인 손을 떠나서 달콤한 휴식을 보냈습니다.
날이 더우니 오전부터 에어컨이 가동됐고, 식구들은 어디 안나가고 집에서 나무늘보처럼 움직였습니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아이스크림을 사러 용희와 베스킨라벤스에 들렸다가,
경품1등이 당첨되서 케익 한 상자를 덥썩 물어왔네요. ㅋㅋㅋㅋ 주말에 정말 잘 먹었습니다.

열대아로 가족들이 밤잠을 full로 자본적이 없네요.
새벽에 깨서 창문을 열고 샤워를 한 번 더 하고 자게 되는 군요.
이러니 휴일엔 식구들이 모두 낮잠을 잡니다. 잠 못자는게 가장 큰 고문이니까요.
그런데 맨바닥에 이불도 깔지 않고 잤더니 온 몸이 결리네요. 에구구..

다시 한 주가 시작되었습니다.
힘들겠지만 정신줄 부여잡고 잘 견뎌봅시다. 아자!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730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